> 병의원 > 의대병원
뇌에 전기자극으로 치매 전 단계 치료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용안·송인욱 교수팀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1.11  12:3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국내 최초로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뇌에 저강도 전기자극 치료를 통해 대뇌 포도당 대사 증가 및 기억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치매의 전 단계로 분류되는 경도인지장애는 일상생활은 가능하지만 일반인에 비해 전반적인 인지능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뇌 포도당 대사는 뇌 활동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약 82%가 PET-CT 검사에서 알츠하이머병 환자와 비슷하게 측두엽과 두정엽에서 포도당 대사율이 떨어진다.

이런 경도인지장애를 단순히 노화현상으로 여겨 방치할 경우 1년 내에 10~15%는 알츠하이머 치매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정용안·송인욱 교수팀은 tDCS 경두개직류자극치료(tDCS: Transcranial Direct Current Stimulation)를 통해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치료 후 변화를 확인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병 연구와 치료(Alzheimer's Research and Therapy)’ 온라인판 12월 1일자에 게재됐다.

   
tDCS 경두개직류자극치료 3주 후 PET-CT검사 결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용안·송인욱 교수팀은 경도인지장애를 가진 피험자 16명을 대상으로 매주 3회씩 3주 동안 비침습적인 경두개직류자극 치료 전·후 변화를 PET-CT 및 신경인지검사를 통해 관찰했다.

예비 연구로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는 피험자를 뇌직류전기자극 치료를 실제 시행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이중맹검법을 통해 나눴다. 모든 피험자는 뇌직류전기자극 치료를 3주간 총 9회 실시했고 치료 전후로 뇌의 기능을 평가하기 위해 PET-CT 와 신경인지검사를 시행해 치료효과를 비교 분석했다. 뇌직류전기자극 치료는 전극을 양측 전두엽 영역부위에 부착하고 저강도의 직류전류를 통해 전기 자극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비교적 장기간 동안 정기적인 뇌직류전기자극 치료를 받은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의 국소 대뇌 대사량이 현저히 증가했다. 또한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의 3주간의 직류전기자극 치료 후 주관적 기억만족도와 기억력이 향상됐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핵의학과 정용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이 빠른 시기에 뇌신경조절을 통한 신경생리학적 치료가 경도인지장애 진행을 지연시키거나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이번 연구로 경도인지장애를 단순히 노화로만 여기지 말고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환자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과 송인욱 교수는 “아직까지 인지저하의 진행은 막을 수 없어 알츠하이머병의 진행 속도만을 지연시키는 개념으로 주로 약물치료를 시행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증상을 호전 시킬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향후 대규모 연구를 통해 상용화된다면 비침습적인 뇌직류전기자극 치료는 환자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고 병원 이외의 지역에서 휴대도 가능한 만큼 치매와 같은 신경퇴행성질환의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을 통해 미래창조과학부의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으로부터 지원받아 진행됐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