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단신
한독 숙취해소 '레디큐' 매출 3배 '껑충'드링크 누적 판매량 800만병 돌파...레디큐-츄 740% 성장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1.11  10:50: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독(회장 김영진)의 숙취 해소 ‘레디큐’의 2016년 총 매출액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상승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레디큐 드링크 누적 판매량은 800만병을 돌파했으며, 15년 대비 매출액은 80% 상승했다. 중국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레디큐-츄 역시 740%의 매출 성장을 기록, 숙취해소업계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레디큐는 작년 한해 연예계 대표 주당 박나래를 광고 모델로 내세워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했다. 박나래가 레디큐를 연상시키는 노란색 배경에서 코믹 댄스를 선보이는 광고영상을 제작해 온라인 공개하고, 해당 영상을 활용해 다양한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했다. 레디큐 광고영상은 현재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에서 조회수 140만뷰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소비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오프라인 프로모션도 활발했다.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시식행사와 더불어 광고 모델 박나래와 함께 연말 파티를 즐기는 ‘혼술 말고 박나래랑 놀자’ 이벤트도 진행했다.

드럭스토어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지난 12월 롭스 명동점에서 '레디큐 스토어 프로모션'을 선보이며 프로모션 진행 전 대비 판매량이 5배 증가하는 성과를 올렸다. 올리브영에서는 레디큐를 특별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한정판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 1주일만에 약 1,000개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국내뿐 아니라 중국 관광객들 사이에서 신(新) 한류 상품으로 주목 받으면서 숙취해소 제품 중 유일하게 국내 면세점에 입점했으며, 특히 레디큐-츄는 작년 1월부터 10월까지 GS25에서 중국인이 은련카드로 가장 많이 구매한 상품 1위로 집계됐다. 중국 현지 SNS에서는 레디큐-츄를 한국 방문 시 필수 구매 아이템으로 소개하기도 하는 등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다.

한독 컨슈머헬스사업실 박미숙 이사는 “달콤한 숙취해소제로 제형과 맛을 차별화한 레디큐가 국내는 물론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며 작년 한해 괄목할만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박나래의 코믹 댄스로 레디큐를 소개하는 영상이 젊은 층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으며 이와 함께 고객과 소통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꾸준히 펼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