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병의원단신
금나노 입자를 이용한 황반변성 치료길 열려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 노영정, 강승범 교수 연구팀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1.10  11:48: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금나노입자를 활용해 습성황반변성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 노영정(여의도성모병원, 제1저자), 강승범(대전성모병원, 교신저자) 교수팀은 금나노입자를 쥐 안구에 주입하여 습성황반변성의 원인이 되는 맥락막신생혈관의 발생을 현저하게 억제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총 40마리의 실험용 수컷 쥐를 대상으로 레이저 광응고법을 통해 맥락막신생혈관을 유발시킨 후 20마리에 20나노미터의 금나노입자를 안구내 주입, 2주 후 맥락막신생혈관의 크기를 대조군 20마리와 다양한 방법을 통해 측정 후 분석했다.

금나노입자를 주입한 경우 신생혈관의 크기는 대조군에 비해 67.9%의 감소효과를 보였으며 신생혈관형성을 유도하는 인산화효소인 ERK1/2, Akt, FAK 등을 억제함으로써 효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노영정 교수는 “20나노미터의 금나노 입자는 인체에 무해하며 기존 단백질 항체주사제보다 제조비용이 저렴하고 눈속에서 좀 더 안정적으로 체류하여 효과를 지속할 수 있다” 면서 ”추가적인 임상시험을 통해 가까운 미래에 난치성 습성황반변성 치료제의 가능성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대전성모병원 안과 강승범 교수는 “습성황반변성 환자는 맥락막신생혈관의 재발 등으로 1년에 평균 6회 이상 고가의 안구내 항체주사치료제를 반복적으로 눈에 맞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금나노입자가 맥락막신생혈관 발생 초기 단계에 작용하여 크기 증가를 억제한다는 사실은 습성환반변성의 치료 및 재발 억제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 국제학술지 IOVS (Investigative Ophthalmology & Visual Science) 2016년 12월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