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병의원단신
김영욱 교수 백혈병 소아에 조혈모세포 기증2004년 기증 등록 이후 12년만에 일치자 나타나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1.02  17:18: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김영욱 교수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가 새해부터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백혈병 소아 환자에게 기증해 화제다.

의과대학 재학시절인 2004년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을 한 김 교수는 12년 만인 지난해 7월조직적합성항원(HLA) 일치자가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고 흔쾌히 기증에 동의했다.

이 후 기증적합 유무 검사 및 건강검진을 마친 뒤 백혈병을 앓고 있는 소아 환자에게 기증을 하게 됐다. 김교수로부터 조혈모세포를 이식 받은 소아 환자는 지난 12월 백혈병 완치 판정을 받았다.

김영욱 교수는 “처음 조직적합성항원 일치자가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았을 때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백혈병 환자에게 항원 일치자는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의사이기도 하다. 많은 사람들이 조혈모세포 기증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 아이가 완치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 기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벅찼다. 아이가 자라서 훗날 또 다른 사랑을 베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조혈모세포 이식은 환자와 기증자간의 조직적합성항원형이 일치해야 하는데 일치 확률은 부모 5%, 형제자매 25%로 낮다. 만약 가족 중 일치하는 사람이 없으면 비혈연 기증자를 찾아야 한다. 하지만 타인간의 일치확률은 수천에서 수만 분의 1로 매우 낮다. 실제로 지난 해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는 약 2만 여명이었지만, 기증으로 이어진 건은 300여 건에 불과해 이에 대한 전 국민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