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 최적화된 모발이식 가이드라인 나왔다
한국인에 최적화된 모발이식 가이드라인 나왔다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6.10.2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모발이식학회, 가이드라인 발표

동아시아인 탈모 환자를 위한 통합적 모발이식수술 가이드라인이 처음 나왔다.

이번에 발표된 가이드라인은 대한모발이식학회가 개발한 것으로 서양인 대상 연구를 기반으로 개발된 기존의 모발이식수술 지침을 보완·발전시킨 것으로, 특히 동아시아인에 적합하고 효과적인 모발이식수술 지침을 제시한 최초의 연구라는 평가다.

모발이식수술은 M자나 O자형으로 발생하는 패턴형 탈모 및 미용적인 이마선 교정 외 눈썹이식 및 음모이식 등 전신에 이루어지는 수술로, 최근 탈모 인구가 늘고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모발이식수술의 건수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동아시아인의 특성 반영한 최초의 가이드라인

의료진이 모발이식수술을 계획할 때는 환자의 두상, 모발 및 피부색 등의 특징을 충분히 고려해야 하는데 이는 인종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일반적으로 동아시아인은 서양인과 달리 이마선이 비교적 평평한 단두형 얼굴형을 가지고 있으며 서양인에 비해 굵고 짙은 모발이지만 모발의 밀도가 낮아 이식할 수 있는 모발의 수가 제한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동아시아인의 경우 두피에서 모발의 뿌리에 해당하는 모유두까지의 길이가 서양인에 비해 길어 모발이식수술 과정에서 모낭 절단의 위험이 높고 눈에 보이는 흉터가 발생하는 비율이 높아 좀 더 정교한 수술 방법이 필요하다.

황성주 원장은 “기존 모발이식수술 가이드라인은 서구 중심의 수술지침으로 서양인과 다른 동양인의 이마선, 모발, 피부색, 흉터 발생위험이 큰 특성이 충분히 반영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며, “연구에 참여한 의료인들의 수술 경험 교류와 다양한 문헌의 종합적 검토에 기초해 한국인을 포함한 동아시아인에게 적합한 모발이식수술 지침을 마련했다.”고 가이드라인의 의의를 밝혔다.

정교한 수술법 택해 수술흉터 발생 최소화

동아시아인의 두상과 모발 및 피부색 등 고유한 특성을 반영한 이번 가이드라인은 이마선 모양 설정부터 뒷머리에서 이식할 모낭과 두피 부위를 떼어내는 공여부 채취 방법, 이식할 두피 조직을 분리하는 이식편 준비, 모발을 심는 식모기법, 수술 효과를 높이는 약물 치료법 등 모발이식수술 전 과정에서 동아시아인의 특성에 최적화된 수술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연구진은 수술과정에서 피부가 두껍고 모낭의 깊이가 깊어 절개 시 흉터가 발생하기 쉽고 반점 등의 색소침착 위험이 높은 동아시아인의 피부 조직의 특성을 고려해 모발이식수술을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환자에서도 모낭의 길이 차이가 커 모낭 채취 후 각각의 길이에 따라 이식하는 깊이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함을 설명했다.

미녹시딜·피나스테리드 약물치료 강력 권장

남성형 탈모 치료에 있어 모발이식수술은 반영구적인 치료법으로, 모발이식수술을 받은 부위의 모발은 영구적으로 빠지지 않지만 주변 부위의 모발에서는 탈모가 지속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수술 후의 꾸준한 약물치료는 모발의 밀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가이드라인에서 권장하는 치료제는 FDA의 승인을 받은 남성형 탈모치료제 경구용 피나스테리드제제와 국소용 미녹시딜제제이다.

또 연구자들은 앞머리와 정수리에 효과적인 약물치료가 일찍부터 시행되었을 경우 모발이식수술 시기를 늦출 수 있음에 주목하며, 초기 탈모의 경우 모발이식수술에 앞서 피나스테리드제제와 미녹시딜제제의 약물치료를 시행할 것을 권했다.

한편 이번 가이드라인은 남성형 탈모와 여성형 탈모 환자를 위한 모발이식수술 외에도 미용적인 이마선 교정, 눈썹이식수술, 음모이식수술 등 전신에 이루어지는 모발이식수술 전체에 대한 권고지침을 마련해 통합적 가이드라인으로서의 의미를 더했다.

대한모발이식학회 홍성철 회장은 “한국 의료진의 풍부한 수술 경험을 집적한 이번 가이드라인의 발표는 동아시아인 모발이식 수술에 있어 일관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일 것이란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대한모발이식학회는 환자들에게 효과적이고 안전한 수술결과를 제공하기 위한 학문적 연구와 교류를 지속해 탈모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고자 노력할 것”이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