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센터 유지해야"
김광수 의원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센터 유지해야"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6.10.19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사건 후속조치 응급의료위원회 앞두고 재차 강조..."지정취소 시 의료공백 우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전북대병원 소아외상환자 사망 사건과 관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로 활동 중인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이 전북대병원의 권역응급센터 유지를 다시 한번 촉구했다. 지정취소 지역 의료공백 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다.

김광수 의원은 19일 "소아 사망사건 관련 대응에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히 밝히고 엄중하게 조치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제도에 문제가 있다면 잘못된 시스템을 개선해야지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정취소를 하게 되면 지역의 의료공백 등 더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난 14일 복지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정식 제기했으며, 근본적인 해결책은 제도의 개선을 통해 다시는 이런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응급의료센터를 지정취소하는 것은 빈대 잡으려다 초가산간을 태우는 우를 범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복지부 정진엽 장관은 지난 14이 종감에서 "지정취소 여부는 20일로 예정된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서 정할 예정으로,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제도적인 개선책도 마련 중으로, 조만간 구체적인 안을 놓고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복지부는 예정대로 20일 오전 중앙응급의료위원회를 열어 해당 사건 관련 병원들에 대한 조치수위와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복지부는 환자를 전원한 전북대병원과, 전원환자를 받지 않은 전남대병원, 을지대병원 등에 대해 지정취소 등을 포함한 엄정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응급의료위원회는 복지부 장관이 위원장을 맡고 있고 당연직 5명, 위촉직 9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