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신신약 '놀텍' 2200억원에 러시아 수출계약
국신신약 '놀텍' 2200억원에 러시아 수출계약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6.09.0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양약품, 러시아 1위제약사인 알팜사와 슈펙트에 이어 놀텍 수출계약
 

14호 국산 신약인 '놀텍'이 2200억원에 러이사에 본격 수출된다.

일양약품은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신약인 '놀텍(성분명 일라프라졸)'이 러시아 제약업계 1위 기업인 알팜사(R-Pharm)와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일(한국시간) 러시아 블라디 보스톡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는 ‘제 2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일양약품은 러시아의 알팜사 레픽 회장과 경제부차관, 한국의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및 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놀텍'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알팜사는 러시아를 포함한 아르메니아, 벨라루스에 독점 판매권을 갖게 됐으며 일양약품은 라이선스 피 및 누적 마일스톤으로 약 2200억원(2억불)을 받고 매출에 따라 10%의 별도 로열티를 받게 된다.  

알팜사는 연1조 8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러시아 1위의 제약회사로 자국에서도 자부할 만큼의 특수화 된 영업조직을 갖추고 있으며, 판매, 제조, 마케팅 등 대부분의 기준이 선진화 된 유럽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어 ‘놀텍’ 매출의 증가와 성공을 자신하고 있다.

또한 알팜사는 일양약품과 인연이 깊은 제약회사로 이미 2014년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의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한바 있으며, 올해 초에는 러시아 경제인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알팜사의 Mr. Alexey Repic 회장이 일양약품을 방문한 바 있다.

러시아는 의약품 및 의료서비스 지출이 크게 증가하는 등 제약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특히 글로벌 제약사간의 치열한 마케팅 속에서 대한민국 의약품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향후 수출판로의 길이 대폭적으로 증가할 수 있는 시장으로 보고 있다.

일양약품 국산 14호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신약 놀텍(성분명일라프라졸)이 러시아 제약업계 1위 기업인 알팜社(R-Pharm / Mr. Alexey Repik Chairman, Founder)에 수출된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이번 계약 성사는 회사의 R&D와 기술력을 인정한 것으로, 물질개발부터 신약발매에 이르기까지 글로벌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이 큰 힘이 됐다"며 "지속적인 런칭을 이어가 국위선양과 오리지널 국산신약의 부가가치를 높이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놀텍은 역류성 식도염의 한계점을 극복한 세계 최초 3세대 PPI제제로 미국/ EU/ 중국/ 일본 등 세계 30여 개국 이상에 물질특허를 등록하여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고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