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직접소비자광고 계속 늘듯
美 직접소비자광고 계속 늘듯
  • 송병기
  • 승인 2004.0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규제에도 투자 확대"…전문지·환자교육 선호
룆www.pharmalive.com룇=올해 미국내 거대 제약사의 직접소비자광고(DTC ads) 지출
이 2003년에 이어 연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온라인 의약신문 `PharmaLive`는 제약마케팅솔루션업체 `Optas`가 발표한 `DTC 업
계 연감(2호)`을 인용, 소비자에게 직접 다가갈 수 있는 타깃 마케팅이 확대될 것이라며 이같
이 보도했다.
 이번 결과는 미국정부가 DTC 광고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업계 종사자들의
2004년 제약광고 전망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것으로 규제에도 불구하고 DTC 광고량이 증가할
것이며,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는 점에 주목할 만 하다.
 자세한 내용을 보면, 전체 응답자의 88%가 올해 DTC 광고량이 전년에 비해 증가하거나 비
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답했다. 5% 이상의 지출증가를 예상한 경우는 33%에 달했다.
 반면, DTC 마케팅의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는 정부규제와 광고효과 확인수단의 부재를 꼽았
다. DTC 확대를 꾀하는 업계측과 규제를 강화하려는 정부측의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것은 물
론, 소비자로부터 광고효과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DTC광고가 유행할 것임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이같은 전망을 반영하듯 33%의 응답자들이 방송 등 매스미디어에 대한 광고투자를 줄여
야 한다는 주장을 펼친데 반해, 개인이메일이나 직접우편발송(direct mail) 등의 광고형태를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 대다수를 기록했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일반 대중매체 보다는 타깃대상에 더욱 가깝게 접근할 수 있
는 관련 전문지나 특정 소비자들과 직접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의사·환자교육프로그램 등으
로 광고형태의 다분화 및 전문화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의사주관의 환자교육프로그램을 증
가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60%, 이메일마케팅과 직접우편발송프로그램 확대에 대한 의견이 각
각 32%와 38%로 조사됐다.
 기타 장애요인으로는 예산·신약 부족·뉴스매체의 편향된 보도로 인한 소비자의 부정적 태도
등이 꼽혀, 대중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키 위한 PR 마케팅 또한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번 조사는 미국내 제약사(28%)·홍보대행사(30%)·컨설팅업체(19%) 등 관련 업계 종사
자 146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응답자중 6년 이상 DTC 분야 경력자가 26%인 것으로 확인됐
다.
 한편, 서구 선진국중 미국과 더불어 유일하게 처방약 DTC광고를 허용하고 있는 뉴질랜드
가 이를 금지하는 내용의 `약물등록 및 판촉에 관한 협약`을 호주정부와 체결, 의회비준을 기다
리고 있어 관련 업계의 반응이 주목된다(BMJ, Jan 2004; 328: 6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