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 산모·신생아 집중치료센터 외래 새단장
여의도성모, 산모·신생아 집중치료센터 외래 새단장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6.06.17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청소년과, 소아외과, 산부인과를 한 공간으로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병원장 승기배)은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소아외과를 통합한 가톨릭 산모·신생아 집중치료센터 외래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13일(월)부터 본격 진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우선 108.58평 규모로 기존 대비 23.2평 증가하여 보다 넒고 쾌적한 진료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소아과 질환, 산부인과 질환별로 진료zone를 구성, 4개의 소아청소년과 진료실, 1개의 소아외과 진료실로 구성된 ‘소아 Green Zone’과 3개의 산부인과 진료실, 나프로테크놀로지(Na-Pro Technology)실, 태동검사실, 2개의 초음파실로 구성된 ‘산부인과 Pink Zone’을 구축했다.

여기에 놀이방과 수유실을 분리했으며, 소아 예방접종실, 호흡기치료실, 계측실을 별도로 마련하여 보다 전문적이고 집중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고위험 신생아, 미숙아 및 선천성 기형아들을 대상으로 각 임상과별 소아담당 전문의들이 전문 분야별 유기적 진료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보다 전문적이고 즉각적인 집중 치료를 수행한다.

신생아, 소아심장, 소아내분비, 소아신경 전문의로 구성된 소아청소년과와 3mm직경의 최신 소아용 복강경 수술장비를 통해 선천성 신생아 기형과 외과적 질환 및 소아외상 치료를 담당하는 소아외과, 그리고 소아흉부외과, 소아정형외과, 소아신경외과, 소아이비인후과, 소아비뇨기과, 소아안과, 소아마취과, 소아영상의학과 의료진들이 포진되어 있다.

산부인과는 고위험임신으로 입원치료가 필요한 산모를 대상으로 임신기간 연장, 합병증 최소화 및 정서적 지지를 통한 최선의 분만결과를 이루도록 하며, 브이백과 쌍둥이, 둔위 등의 자연분만을 원하는 산모를 대상으로 한 특수 분만 및 나프로테크놀로지를 시행한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으로‘나프로테크놀로지(Na-Pro Technology)’ 진료실을 오픈했다는 점이다. ‘나프로테크놀로지’는 여성의 생리 주기에 따른 호르몬 변화의 파악을 바탕으로 약물요법, 수술적 요법으로 자연 임신을 돕는 방법으로 미국 산부인과 의사 토마스 힐거스(Thomas Hilgers)가 1976년 개발한 치료법이다.

자연출산을 의미하는 ‘Natural Procreation’에서 유래한 이 치료법은 여성의 생리주기와 출산건강을 관찰하며 기능 장애를 교정, 정상적인 생리주기와 생식력을 회복, 유지시키기 위한 내·외과적 처치를 병행한다. 작년 10월과 올해 4월 산부인과 이영 교수와 조미진 간호사가 교황 요한바오로 6세 연구소에서 관련기법을 배우고 본격적으로 국내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승기배 병원장은 “이번 리모델링으로 고령으로 인한 고위험 산모 증가와 미숙아 출산율 상승 등 출산환경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 집중치료에 대한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생명을 경시하는 시대적 풍조에 대항하여 가톨릭 이념을 실천함으로써 생명존중 문화 재창조에 기여하는데 가톨릭 의료기관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