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 간염 선별전략 비용효과 검증한다
C형 간염 선별전략 비용효과 검증한다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6.05.3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CA 21개 과제 66.7억원 지원

요통, 헬리코박터 감염, 심방세동, 말기암 등 환자가 많고 진료비 부담이 큰 질환의 비용효과성 연구가 진행된다. 또 최근 관심이 높아진 항우울제 사용의 장기영향, C형 간염 선별전략의 비용효과성 연구도 수행된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임태환)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의 제2차 연구과제 공모 선정결과를 30일 발표했다.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은 국내 최대 공익적 임상연구 지원사업으로, 인구고령화, 의료비 급증 등 보건의료 현안 및 정책적 요구에 부합하는 문제해결형 임상연구에 ’15년부터 ’17년까지 3년간 약 280억원을 지원한다.

지난 3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9개 과제에 17.4억 원이 투입되어 연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이번 2차 공모에서는 총 21개 과제에 66.7억 원의 연구비가 추가로 지원된다.

과제 선정은 보건의료분야 국가적 정책수요 및 의료현장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연구주제를 하향식(top-down) 방식으로 기획함으로써, 종전의 상향식(bottom-up) 방식에 비해 연구결과의 활용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근거생성 전향적 임상연구>는 예방, 진단, 치료, 재활요법 등 진료방법 간 효과비교 및 경제성을 분석하는 연구 분야로 총 12건이 선정됐으며, 과제별로 3년 간 최대 15억 원의 연구비가 지원된다.

요통, 헬리코박터 감염, 심방세동, 말기암 등 국민의 의료이용이 많고 진료비 부담이 큰 질환의 경우 비용효과적인 치료법에 대한 근거 연구를 통해 국민 의료비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대비한 ▲산전 진단법의 비용효과연구 ▲치매 진단 ▲노인 골절의 재활에 대한 연구는 출산지원 정책 및 노인성 질환 예방, 치료에 효과적인 대안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며,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는 우울증 및 병적비만 환자의 치료법 비교연구를 통해 해당 질환의 치료 및 예방에 관한 근거를 산출할 예정이다.

<근거통합 성과연구>는 건강보험 데이터 등 이차자료 분석, 환자의무기록 등을 활용한 후향적 코호트 구축,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을 주로 사용하는 연구분야로, 총 6건의 연구주제가 선정됐다.

▲소아 대상 허가초과 약물치료 ▲약물 유발성 파킨슨병 ▲스타틴 적정 처방에 관한 연구는 약물사용에 대한 안전성을 도모하고 적정 처방을 통한 치료효과 상승 방안을 모색한다.

메르스로 인해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체외막 산소화장치(에크모)’에 관한 연구를 통해 고비용 시술인 에크모의 임상적 유용성을 검증하며, 이밖에 ▲항우울제 사용의 장기영향 연구 ▲C형 간염 선별전략의 비용효과성 연구도 수행된다.

<공공보건연구>는 자유주제로 공모되었으며, ▲유방암검진 성과연구 ▲영아기 타이레놀 복용의 유용성 연구 ▲한국인 척추시상면 불균형의 위험인자 발굴 연구 등이 수행되어 공공보건분야 정책입안과정에 근거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국민건강임상연구 코디네이팅센터는 6월 2일(목), 오후 4시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컨퍼런스룸에서 1, 2차 공모로 선정된 총 30개 과제의 연구책임자 및 연구진을 대상으로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 성과제고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