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장기 생존자 상당수 다른 암 위험에 노출
위암 장기 생존자 상당수 다른 암 위험에 노출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6.05.3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양한광 교수팀, 위암 장기 생존자 250명 분석... "암환자 포괄적 건강관리 확대돼야"
▲ 서울의대 양한광, 김동욱, 이지은 교수

위암 장기 생존자 상당수가 다른 암이나 질환의 위험이 있지만 이를 모르고 적절한 관리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대 양한광(서울대병원 외과) 신동욱· 이지은(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13년 10월부터 1년간 서울대병원 암건강증진센터에 의뢰된 위암 치료 후 3년 이상 생존한 '위암 장기 생존자' 250명의 건강상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대상자의 5%와 3%가 당뇨와 고지혈증이 있었으며, 36%는 당뇨 전 단계를 진단받았다. 이들은 설문에서 해당 질환이 없거나 잘 모른다고 답했다. 

특히, 자신의 골밀도 상태를 모른다고 답한 88.4% 중 24%가 골다공증, 37%가 골감소증을 새롭게 진단받았다.

이차암 현황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차암의 검진 현황을 보면,  환자의 86%가 폐암 검진을 제때 받지 않았으며, 이 비율은 자궁경부암(66%)과 유방암(28%), 대장암(24%)에서도 높게 나타났다. 

양한광 교수(위암센터장)는 "암환자의 만성질환 관리는 암과 함께 꾸준히 이뤄져지만 암 치료에 집중하는 암전문의가 챙기는 데는 한계가 있다" 며 "서울대병원 위암센터는 가정의학과와의 협진을 통해 위암 수술 후 일정 기간이 지난 환자의 건강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는데, 환자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암건강증진센터)는 "서울대암병원은 개원과 동시에 암환자의 포괄적 건강을 관리하는 암건강증진센터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며 "대부분의 암환자는 암에 관심을 집중하다 보니 다른 질환에 상대적으로 소홀해진다. 이번 연구에서 이런 사실이 입증된 만큼 이를 보완하는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진료 체계가 보다 활성화돼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내 대표 의학 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