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종 교수, 한국인 최초 세계신경재활학회 상임이사 선출
백남종 교수, 한국인 최초 세계신경재활학회 상임이사 선출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6.05.1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분당서울대병원 백남종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백남종 교수가 미국시간으로 5월 12일(목) 오후,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제9회 세계신경재활학회 학술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세계신경재활학회(World Federation for NeuroRehabilitation, WFNR) 상임이사(Member-at-large)로 선출됐다. 세계신경재활학회 상임이사는 회장, 차기회장 포함 총 9명으로 구성된다.

백 교수는 "한국의 뇌신경재활의학은 세계적인 수준으로 해외에서 더 높게 인정받고 있다"며 "현재까지 넓혀온 국제적인 교류를 유지하고 뇌신경재활치료를 위한 최신 지견을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백 교수는 지난해 9월 초대 '아시아-오세아니아 신경재활학회' 회장으로 취임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의 뇌신경재활 분야에 대한 학문적 교류를 위해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