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LT-2 후발주자 '자디앙' 703원에 보험 적용
SGLT-2 후발주자 '자디앙' 703원에 보험 적용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6.04.1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판매 파트너로 유한양행 확정...내달 1일 발매
 

당뇨병치료제 '자디앙'이 SGLT-2억제제 계열 후발주자로 급여권에 진입한다. 보험급여는 자디앙10mg 703원, 25mg 910원 선이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베링거인겔하임·릴리의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자디앙(성분 엠파글리플로진)이 내달 1일자로 보험급여가 적용될 전망이다.

이미 SGLT-2억제제 시장에는 아스트라제네카 '포시가(성분 다파글로플로진)'와 아스텔라스 '슈글렛(아프라글리플로진)'이 출시돼 있다.

베링거와 릴리는 지난 2014년 8월 자디앙 시판허가를 받았지만 먼저 출시된 품목들의 급여제한 상황 등을 고려해 발매를 지연시켜왔다.

그러나 올 1월 경쟁약물인 포시가 급여범위가 확대되면서 자디앙의 급여권 진입 준비도 탄력을 받기 시작했으며 703원(10mg)과 910원(20mg) 선에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약물인 포시가 5mg의 보험약가는 523원, 10mg은 784원이며 슈글렛50mg은 705원이다.

또한 포시가와 마찬가지로 △단독요법 △메트포르민 또는 설포닐우레아와의 초기병용 요법 △메트포르민 또는 설포닐우레아와의 2제 요법 △인슐린과의 2제 요법 △메트포르민과 설포닐우레아와의 3제 요법 △인슐린 및 메트포르민과의 3제 요법 시 보험급여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계열 이펙트가 인정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베링거와 릴리는 자디앙의 공동판매 파트너로 유한양행을 확정했다.

포시가를 판매하는 AZ-CJ헬스케어, 슈글렛 판매사 아스텔라스-대웅제약과 경쟁구도를 형성할 전망이다.

유비스트 기준으로 포시가는 작년 121억원의 원외처방액 기록했으며 급여적용 폭이 좁은 슈글렛은 1억원대에 그쳤다.

이에 후발주자지만 베링거·릴리는 자디앙의 긍정적인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SGLT-2 억제제 계열 1위를 노린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자디앙은 대규모 심혈관계 임상인 EMPA-REG OUTCOME을 통해 심혈관 사망 3건 중 1건을 예방하는 결과를 얻었으며, 당뇨병 치료제 가운데 최초이자 유일하게 심혈관계 관련 사망률을 유의하게 감소시켰다.

아울러 자디앙과 메트포르민, 또는 자디앙과 메트포르민+설포닐우레아 병용 투여 시에서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혈당 강하 효과를 보였고 기저 인슐린에 자디앙을 병용 투여받은 환자에서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와 체중 감소 결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