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와삽입물 노출 정도 수술자 술기에 달렸다
안와삽입물 노출 정도 수술자 술기에 달렸다
  • 송병기
  • 승인 2004.07.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연구팀 분석
의사의 섬세한 술기가 안구 안와삽입물의 노출을 줄일 수 있다는 임상 분석결과가 나왔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성주교수팀(최용준)은 `안구내용 제거술후 안와삽입물 노출에 관한
임상적 연구` 논문을 통해 삽입물 노출에 관여할 것으로 생각되는 여러 인자들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김교수팀은 안와삽입술의 중요한 합병증인 삽입물 노출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지난 1998
년 1월부터 2002년 8월까지 6명의 안과 전문의가 수술한 104명(104안)을 대상으로 평균
18.1개월을 추적, 분석했다.
 이들에게 적용한 안와삽입물은 하이드록시애퍼타이트(hydroxyapatite)와 메드포
(Medpor)였는데 삽입물이 노출된 경우는 모두 22안(21.2%)이었으며, 노출시기는 평균 17
개월(3~48개월)이었다.
 연구팀은 연령·성별·삽입물의 종류·삽입물 크기·운동축 삽입여부·수술전 안구의 상태·수술자
에 따라 노출빈도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이 극히 미미한 영향을 미쳤으나 수술자에 따라서는
큰 차이를 보였다. 수술자별로 최고 노출빈도가 30안 중 12안(40%)으로 다른 술자들의 노
출빈도(11~22%)에 비해 크게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