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간호 한방
한의협 "일원화보다 의료기기 사용 먼저"21일 "통합의료 문제로 한의사 의료기기 문제 덮지 말라" 성명
이은빈 기자  |  eb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5.12.21  14:08: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최근 보건복지부가 의사협회와 한의사협회에 '국민의료 향상을 위한 의료현안 협의체' 합의문에 수정 의견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후폭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한의협이 일원화 논의에 앞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규제 개혁이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21일 "수백만 국민이 당장 불편을 겪는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 제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먼저"라며 "이는 보건복지부가 국회 공청회와 국정감사에서 밝힌 대로 연내에 정리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한의협은 "통합의료문제로 의료기기 문제를 덮으려고 하는 현재의 상황은 2014년 12월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문제가 국무조정실 규제 기요틴 사항으로 발표되고. 국회 공청회와 국정감사에서 복지부가 한의사 의료기기 문제를 연내 해결하겠다고 밝힌 것과 배치되는,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미 한의사가 기본적인 의료기기를 사용하라는 헌법재판소의 만장일치 결정이 2013년 12월 23일 판결을 통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2년 동안 복지부가 이에 대한 정리를 하지 못한 것에 대해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국민을 위해 통합의료문제에 대한 논의와 대화가 시작되기 위해서라도 의료기기 사용 문제 해결이 먼저"라면서 "양방과 한의가 서로 공감대를 넓히고 이해하기 위해 의료기기를 함께 사용하면서 객관적인 데이터로 각자의 치료효과와 예후 등을 이야기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은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