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용종 제거에 저온올가미 절제술 효과적
대장암 용종 제거에 저온올가미 절제술 효과적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5.12.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의대 이보인 김준성 교수
미국 소화기내시경 학회지 게재

대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전구병변인 대장용종을 완벽히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생검겸자 절제술보다는 올가미 용종 절제술이 완전제거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내시경 검사가 대장암을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검사 중 발견되는 용종을 제거할 수 있기 떄문이다. 하지만 완전히 제거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이로 인한 재발률와 암진행 가능성이 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이보인(교신저자) · 인천성모병원 김준성(제1저자) 교수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41세 이상 138명의 대장용종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mm 이하의 종양성 용종을 단순히 조직검사용 겸자로 제거하면 불완전절제율이 13%였고, 특히 5-7mm 크기의 용종의 불완전 절제율은 30%로 높았다.

이는 금속 올가미로 용종의 아래를 조여서 잘라내는 방법인 저온 올가미 절제의 불완전 절제율이 3%이고, 특히 5-7mm의 경우 6% 정도임에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치이다.

대장용종이란 대장의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혹이 되어 장의 안쪽으로 돌출되는 것으로 선종과 같은 종양성 용종의 경우 그냥 방치하면 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대장 용종은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이 발생한다. 때문에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 올가미 용종 절제술(좌)과 생검겸자 절제술(우)

대장용종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름기가 많은 음식이나 지나친 육류의 섭취를 줄이고 과일, 채소 등과 같이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만인 경우 체중을 조절하고 적당한 운동을 해야한다.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이보인 교수는 “대장내시경으로 미리 대장용종을 찾아서 제거해주면 대장암의 80% 정도를 예방할 수 있으며, 증상이 없는 50대 이상 남녀에게 건강검진 목적으로 대장내시경을 하면 20~30%에서 용종이 발견되므로 50세 이상이면 주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며 또한 원인이 불분명한 빈혈, 혈변, 체중감소, 지속적 복통 등이 있는 경우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이 교수는 “검사 중 종양성 용종이 발견되면 원칙적으로 모두 제거하여야 하며 특히 용종의 크기가 5mm 이상인 경우 생검겸자로 제거하면 불완전절제율이 30%에 달하므로 작은 용종도 올가미를 이용하는 것이 권장되며, 고주파 전류를 함께 사용하는 경우 천공이나 대장벽의 화상의 위험이 있으므로 큰 용종이 아니라면 전류를 사용하지 않고 올가미만으로 기계적으로 절제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소화기내시경 학회지(Gastrointestinal Endoscopy) 3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