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원자력의학원, "파업 안한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파업 안한다"
  • 안경진 기자
  • 승인 2015.10.2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새벽 최종합의안 도출, 잠정 연기

개원 이래 첫 파업이 예고됐던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 위기를 면했다. 

10월 28일 의학원 노동위원회가 "조정회의 결과, 3.8%의 임금인상과 단체협약에 관한 자율교섭을 권고한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사측이 "단체교섭 일부사항 외에 임금인상 불가" 의사를 내놓으면서 협상 결렬로 파업이 결정됐던 것.

의학원 관계자는 "노조와 사측이 밤샘 협상을 통해 의견을 좁혀 10월 29일 새벽 4시 50분 경 최종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임금인상 요구안 등에 대해서는 진료 입 증대를 통한 운영 적자 해소 후 재교섭하기로 잠정 합의했고, 단체협약 내용 중 상호 합의가 된 부분은 규정 개정 절차 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승산 있다...연말까지는 경영정상화에 주력"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미래부 산하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서의 공적인 특성과 수익을 내야 하는 의료사업 영역의 2가지 역할을 동시에 요구 받는다.

2010년 7월 개원 이후 2014년까지 지속적으로 적자를 기록해 왔지만(2011년 82억→2012년 69억→2013년 39억→2014년 38억), 경영정상화 노력으로 해가 지날수록 적자폭이 줄고 있다는 게 의학원 측 입장이다. 올해 개원 5주년을 맞아 부적절한 인력감축은 지양하고 고용 안정을 꾀했으며, 검진 활성화와 효율적인 병상가동, 실적 위주의 경영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진료 수익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의학원 관계자는 "2014년 12월 이사회에서 경영 수지가 충족될 때 임금 인상을 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이 결정됐다"며, "지금부터 3개월 동안 노력한다면 추가적인 인력 감축 없이도 올해 적자폭을 상당 부분 감축해 경영수지 균형을 맞출 수 있다고 본다. 정부로부터 차입없이 정상 운영됨은 물론, 누적된 적자분도 순차적으로 상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올해 12월까지 예상되는 경영 성과를 얻으면 연말 임시 정기 이사회에서 임금 인상분에 대해 안건화 추진이 가능하다"며, "연말까지는 파업이 아닌 경영성과에 집중할 때다. 경영 정상화를 통해 모범이 되는 공공기관이 됨과 동시에, 임금인상에 대해서도 보다 나은 결과를 얻을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전 직원들에게 이해를 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가 올해 추진하는 임금피크제에 관해서는, 사측이 임금피크제 수용에 대해 설득을 진행했지만 노조에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년간 의학원 내에서 임금피크제 해당자는 2명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