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치위생사 유휴인력 활성화 모색 손 잡아
치협, 치위생사 유휴인력 활성화 모색 손 잡아
  • 이은빈 기자
  • 승인 2015.10.1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커리어넷 조지연 본부장, 치협 박영섭 부회장, 치위협 김민정 부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와 대한치과위생사협회, (주)커리어넷은 13일 유휴인력 활성화를 통해 개원가의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치협은 구인 희망기관을 모집하는 한편 커리어넷의 노하우를 활용해 시간선택제 및 대체인력의 신규 인력창출과 치과의료기관의 치과위생사 부족현상을 해결해 나갈 방침이다.

치과에서 근무하는 치과위생사의 97%가 여성으로, 결혼·출산·육아 등의 이유로 경력이 단절되는 사례가 빈번함에 따라 유휴인력 발생을 예방하고 재취업을 독려한다는 취지다. 

치협 박영섭 부회장은 "다양한 직업선택의 기회를 주기 위한 시간선택제 및 대체인력 사업은 치과계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치과위생사협회와 수년간 지속해온 유휴인력교육 사업에 커리어넷의 취업 알선에 대한 전문성이 보태지면서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치과위생사 유휴인력 재취업 교육은 대한치과위생사협회에서 접수 가능하며, 구인을 희망하는 치과는 11월부터 치협 운영 홈페이지 굿잡(http://goodjob.kda.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