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등 '후탄 주사제' 특허분쟁 승소
제일약품 등 '후탄 주사제' 특허분쟁 승소
  • 김지섭 기자
  • 승인 2015.10.0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십자·BMI코리아와 공동으로 결정형 특허 무효화
▲ 후탄주사제

제일약품·녹십자·BMI코리아가 공동으로 SK케미칼의 혈액응고 방지제인 '후탄 주사제(성분명 나파모스타트)'의 결정형 특허를 무효화시켰다.

헤파린 대체약물로 알려진 '후탄 주사제'는 SK케미칼이 2005년 일본에서 도입한 제품으로 투석환자나 급성 췌장염 환자 등에 사용되며 연간 150억원대(IMS집계 기준)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대형 품목이다.

이번 특허심판원의 결정으로 인해 제일약품과 녹십자, BMI 코리아는 안정적으로 제품영업을 전개할 수 있게 됐으며, 개발초기 제품개발 전략과 특허전략을 병행함으로써 제네릭 경쟁에서도 타  제약사들보다 유리하게 시장을 선점해 나갈 수 있게 됐다.

한편 제일약품과 녹십자 및 BMI 코리아는 '후탄 주사제'와 동일한 제네릭 제품 개발전략 하에 2014년 10월 나파모스타트 결정형 특허 제0536786호(메실산나파모스타트 결정다형 및 그 제조방법)에 대한 무효심판을 청구했으며, 지난 9월 1일 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