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 간암으로 진행되는 원인 밝혀내
B형 간염 간암으로 진행되는 원인 밝혀내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5.08.2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생화학과 류왕식 교수팀

간암의 주요 원인 질환 중 하나인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어떻게 간암으로 진행되는지를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향후 새로운 간암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연세대학교 생화학과 류왕식 교수와 이수영 연구원 등으로 이뤄진 연구팀은 B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간암 발생 시 바이러스의 X 단백질(HBx)과 발암단백질인(Myc) 간의 직접적인 상호연관성을 밝혀냈다고 24일 밝혔다. Myc는 유전자 발현의 전사조절인자 역할을 함으로써 간 질환, 간암을 비롯한 다양한 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B형 간염 바이러스의 X 단백질은 조절인자로써 다양한 세포 신호경로를 활성화하는 것이 알려져 있지만 이 신호경로와 간암 발생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알려진 바 없다. 연구팀은 X 단백질의 종양발생원인을 연구하던 중, X단백질을 통한 Myc 단백질의 안정화가 간암 발생에 직접 기여함을 관찰했다.

Myc 단백질의 안정화는 정상세포가 암세포로 변형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이는 B형 간염 바이러스의 X 단백질에 의한 Myc 단백질의 안정화가 간암 발생에 있어 결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을 의미한다.

더불어 Myc 단백질과 결합하는 부위가 X 단백질내의 4개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펩타이드 부위로 정의함으로써 이를 표적한 간암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이 연구결과는 간암 세포 뿐만 아니라 간암 환자 조직에서도 관찰되어 임상적으로 더욱 중요하다.

​류왕식 교수는 “이 연구는 대표적인 발암단백질인 Myc 단백질과 B형 간염 바이러스 단백질 간의 직접적인 상호작용을 명확하게 규명한 것이며, 향후 B형 간염으로 인한 간암 발생 시 Myc 단백질을 표적하는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기에 이번 연구 성과가 더욱 의미를 가진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자지원)을 통해 수행됐으며, 이번 연구 결과물은 종양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Oncogene 온라인 판 7월 13일 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