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병원, "절박한 존폐 기로에 섰다"
중소병원, "절박한 존폐 기로에 섰다"
  • 손종관 기자
  • 승인 2015.06.2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병원계가 메르스로 인해 존폐기로에 서 있다며, 정부차원의 지원방안을 요청하고 나섰다.

중소병원협회는 26일 메르스의 예기치 못한 확산과 사회불안으로 주오병원들이 직격탄으르 맞고 있다고 호소한 뒤 지원방안 마련을 주장했다.

이번 사태는 의료기관 이용에 대한 특수성과 병원내 감염 등 여러가지 요소로 인해 질병 치료를 정기적, 지속적으로 해야만 하는 환자조차도 의료기관 내원을 꺼리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특히 전국의 지역거점병원 역할에 충실하며, 비급여 비중도 적은 건강보험 청구비용에 의존비율이 높아 절박한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는 것이 중소병원계의 처지라는 것이다.

이어 확진 및 경유병원으로 공개된 병원은 물론이고 그 지역의 병원, 그리고 전혀 영향이 없는 병원까지도 환자 발길이 끊어졌다고 토로했다.

중소병원들은 건강검진은 모두 무기연기되고, 각종 검사는 연기 내지 취소되고 있으며, 약 처방 정도만 병원내 최단 시간을 머물며 해결하고 빠져나가는 상황으로 병원 내외의 유동인구는 최대 90%이상 급감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의료수입은 곤두박질치는 등 경영수지를 검토해 볼 여지조차 없는 참담한 실정에 놓여 있다고. 

그러나 정부는 병의원을 위한 지원책을 대대적으로 발표하고 있으나, 건강보험 급여비에 의존하고 있는 대다수의 중소병원은 당장 직원 인건비 지급조차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중소병원협회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청구하는 건강보험 청구금액이라도 전년 수준으로 선 지급하고, 메르스 사태가 진정되었을 때 추후 분할 정산하는 방식으로 불요불급한 인건비 등의 지출자금이라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일시적 운영자금 부족으로 인한 도산을 막고, 긴급운영자금의 대출 규모 확대, 대출 금리의 1%대 인하조치, 기존 대출금에 대한 지급유예 등도 전향적으로 추진해 줄 것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