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제2부속병원 건립위한 후원회 출범
이화의료원, 제2부속병원 건립위한 후원회 출범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5.04.28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까지 1차 목표액 400억원 모금 활동
 

이화의료원이 지난 4월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이화의료원 발전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출범식에는 정의숙 전 이화학당 이사장, 윤후정 이화여대 명예총장과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과 이순남 이화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을 비롯 교직원과 동창, 기부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출범한 '이화의료원 발전후원회' 회장에는 우복희 이화학당 이사가 위촉됐으며, 고문으로는 정근모 한국전력공사 고문, 손봉호 나눔국민운동본부 대표, 김순영, 조종남 전 총동창회장이 임명됐다.

발전후원회는 교육·연구분과, 건축분과, 사회공헌분과, 국제분과로 나눠 이화의료원 제2부속병원 및 의과대학 건립 모금 캠페인 활동에 동참해 적극적인 지원은 물론 이화의료원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발전후원회는 오는 2017년 말까지 1차 목표액을 400억원으로 정하고 거액집중모금과 대중모금 캠페인을 함께 병행하기로 결정, 그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모금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지난 1월 건축 개시 기념 예배를 시작으로 이화의료원은 현재 터파기용 흙막이 공사인 지하연속벽(슬러리 월: Slurry Wall) 설치와 지열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10월 경 본공사를 개시한다.

이순남 의료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제2부속병원과 의과대학 신축은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 새로운 도약의 시작"이라며 "우복희 회장을 중심으로 많은 동문 및 후원자로 구성된 발전후원회의 큰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 건립되는 이화의료원의 제2부속병원과 의과대학 설계에는 '이화 힐링 스퀘어(Ewha Healing Square)'를 모티브로 '도전과 개척' '나눔과 섬김'이라는 이화의 정신이 오롯이 담겨 환자를 위한 섬세함과 따뜻함을 품은 형태와 공간은 물론 지역 주민과의 소통이라는 광장의 개념이 함께 구현돼 있다.

특히 1000병상 규모의 첨단 국제병원 면모를 갖출 제2부속병원은 미래 확장성 및 성장 가능성을 고려해 2단계, 3단계 추가 증축까지 가능하도록 설계됐고, 의과대학은 기숙사를 갖춘 최적의 교육과 연구 환경으로 신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