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R&D 지원으로 낸 성과는?
복지부 R&D 지원으로 낸 성과는?
  • 김지섭 기자
  • 승인 2015.04.09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국외 기술수출 15건, 10억9820만달러 규모

정부 신약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된 신약 및 신약후보물질의 기술수출 성과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BIO & MEDICAL KOREA' 주간(week)에 맞춰 최근 보건복지부 신약 개발 분야의 해외진출 성과를 분석한 결과, 국내 제약사의 개발 신약 및 신약후보물질이 기술 수출(공급 및 유통권리 포함) 성과를 거두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약연구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개발된 신약 및 신약후보물질로써, 2013년부터 2015년 3월 현재까지 기술 수출된 사례는 총 15건, 이에 따른 기술료 수입은 계약금(upfront)과 마일스톤(milestone)을 포함해 최대 10억 9820만 달러(약 1조 1914억원 규모)에 이르는 등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기술 수출에 성공한 15개 과제에 지원한 보건의료 R&D예산(2000~2014년)은 총 178억원이며, 참고로 최근 3년(2013~2015년)간 신약개발지원사업에 투입된 예산은 총 1825억원이다.

▲ 보건복지부 지원 신약개발기술의 해외 기술(제품)수출 현황(2013~2015년)

올해 1사분기 중 신약개발 R&D예산 지원을 받아 후속 개발된 국내 신약후보물질은 2건으로, 2월에는 시스템통합적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 한미약품이 공동 개발한 항암신약물질(포지오티닙, Poziotinib)이 미국의 항암제 개발전문 제약사인 스펙트럼 파나수티컬즈에 기술 수출됐고, 3월에는 한미약품이 미국 다국적 제약사인 일라이릴리와 면역질환표적치료제 라이센스 및 협력계약을 체결해 최대 6억9000만 달러 규모의 기술수출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또 보령제약이 개발한 고혈압치료제인 '카나브정'도 우수한 효과를 기반으로 멕시코 등 중남미, 러시아에 이어 중국 시장 진출에도 성공, 누적기준 2억 달러의 기술수출계약(5건)을 달성했다.

일양약품이 개발한 놀텍정(장궤양), 슈펙트(백혈병)는 터키·러시아·중국 등으로, 안국약품이 개발한 시네츄라시럽(기관지염)은 미국으로 각각 수출됐고, 제넥신이 개발한 자궁경부전암 치료제 후보물질(GX-188E)은 중국으로 기술 이전됐됐다.

아울러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단(복지부·산업부·미래부 공동투자)을 통해 선정된 큐리언트의 다제내성결핵 치료제와 파멥신의 뇌암 치료제는 각각 러시아와 중국으로 기술 수출되는 성과를 거뒀다.

성과 높은 R&D 투자 보다 확대해야

보건의료 R&D는 1조원 투자 시 3조원 이상의 GDP 상승효과가 있어 투자효과가 타 R&D 분야보다 높기 때문에(국회예산정책처, 2013), 세계 주요 선진국들은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추세다.

그러나 우리나라 보건의료 R&D는 2013년 기준 국가 총 R&D의 7.1%(1조 2000억원)수준이며, 그 중 신약개발 등에 투자되는 보건복지부 R&D 비중은 2.6%에 불과해 투자비율 확대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보건복지부 배병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신약개발 R&D 성과가 지속적으로 창출되기 위해서는, 이전단계의 연구성과물이 다음 연구개발단계(TRL)로 연계돼 후속지원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보건의료 R&D 전략지도를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신약개발 R&D 협의체 등 범정부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부처 간 정보교류 및 성과 연계를 확대하고 신약개발 R&D 투자효율성을 높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