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P-4 억제제와 메트포르민 고정용량 복합제 사용으로 목표 혈당 달성 및 복약 순응도 개선 사례
DPP-4 억제제와 메트포르민 고정용량 복합제 사용으로 목표 혈당 달성 및 복약 순응도 개선 사례
  • 이상돈 기자
  • 승인 2015.02.23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경 경희의대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증례
57세 남성 환자로 2년 전 제2형 당뇨병 진단 후 약물치료를 받고 있었다. 기존에 glimepiride 2 mg 아침 식전, metformin 500 mg 아침 및 저녁 식전 1일 2회, atorvastatin 10 mg 아침 식전, amlodipine/valsartan 5 mg/80 mg 아침 식전, aspirin 100 mg 아침 식전에 복용하고 있었다. 검사 결과 신장 172.1 cm, 체중 79 kg, 체질량지수 26.7 kg/㎡, 혈압 134/78 mmHg, 당화혈색소 5.8 %, 공복 혈당 118 mg/dL, pp2h 108 mg/dL, cholesterol    117 mg/dL, triglyceride 190 mg/dL, HDL cholesterol 40 mg/dL, LDL cholesterol    52 mg/dL, BUN    20 mg/dL, creatinine 0.9 mg/dL, AST 24 IU/L, ALT 27 IU/L이었다. 당뇨병 합병증 검사 결과 안저 검사 정상, urine microalbumin/Cr ratio 9.3 mg/g이었으며, 말초 신경 검사(current perception threshold) 정상, 말초 혈관 검사(ankle/ brachial index) right 1.15, left 1.08의 정상 소견이었다. Carotid ultrasonography 결과 intima media thickness는 right 0.76, left 0.87이었으며 plaque 소견은 보이지 않았다.

치료 경과
본 환자는 기존에 복용중이던 약제로 혈당은 잘 조절되었으나 아침 식후에 기력 저하 및 식은땀을 호소했으며, 회사 모임으로 인해 저녁약을 거의 복용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저혈당 발생을 예방하고, 복약 순응도를 증가시키기 위해 기존의 혈당 강하제 대신 DPP-4 inhibitor인 saxagliptin 5 mg과 metformin 500 mg 서방형의 고정용량 복합제인 콤비글라이즈 서방정(Kombiglyze XR®) 5/500 mg을 처방했다. 그 밖의 atorvastatin 및 amlodipine/valsartan 복합제, aspirin의 용량 및 투약 시간은 그대로 유지했다.
처방 변경 3개월 후 환자의 당화혈색소 6.5 %, 공복 혈당 126 mg/dL이었으며 저혈당 및 위장 장애 없이 1일 1회 투여로 복약 순응도는 좋은 상태였다. 6개월 후 환자의 당화혈색소 6.3 %, 식후혈당 165 mg/dL, 체중 77 kg, 체질량지수 25.7 kg/㎡으로 비만이 호전되었고 저혈당 및 위장 장애 없이 혈당이 잘 조절됐다. 9개월 후 환자의 당화혈색소 6.5 %, 공복혈당 132 mg/dL, 체중 76.6 kg, 체질량지수 25.7 kg/㎡로 체중의 증가, 저혈당 및 위장 장애가 나타나지 않고 혈당이 잘 조절됐다. 

증례 해설   
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 저항성을 극복할 만한 충분한 인슐린이 분비되지 못해 만성적인 고혈당이 지속되어 혈관 합병증이 발생하는 대사 질환이다. 제2형 당뇨병에는 인슐린 저항성 개선제와 인슐린 분비 촉진제를 함께 처방해 제2형 당뇨병의 2 가지 병리기전을 공략하는 것이 좋다<그림1>. 따라서 당화혈색소가 7.5 % 이상인 제2형 당뇨병 환자는 초기부터 2 가지 병리기전을 개선시키는 조기 병합요법이 혈당 조절에 매우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인슐린 저항성 개선제인 metformin은 간의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시키는 약제로 용량이 증가할수록 소화 장애, 설사 등의 이상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 최근 metformin의 서방형 제제가 출시돼 위장관계 이상사례를 감소시켰으며 1일 2회 복용에서 1일 1회 복용으로 복용 횟수가 감소해 환자의 복약 순응도가 향상됐다<그림2>.

인슐린 분비 촉진제인 sulfonylurea는 췌장 베타세포에서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혈당을 효과적으로 조절하나 저혈당과 체중 증가의 이상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 있다. 반면 DPP-4 inhibitor는 혈중 포도당 농도에 따라 췌장 베타세포의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 약제로, 저혈당 및 체중 증가가 발생하지 않는다. 게다가 췌장 알파세포의 글루카곤 분비를 억제시켜 식후 혈당뿐 아니라 공복 혈당까지 개선시키는 효과를 나타낸다. 

Metformin과 DPP-4 inhibitor의 조기 병합요법에 대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각각의 약제 단독요법에 비해 병용요법이 당화혈색소 및 공복 혈당 감소 효과가 우수하고, 저혈당, 체중 증가, 위장관계 및 심혈관계 이상사례 발생 우려가 적은 것이 보고됐다(Wu et al, Diabetes Obes Metab 2014;16:30-37).
본 증례의 환자는 체질량지수 25 이상의 비만한 중년 남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잦은 회사 모임으로 복약 순응도가 낮고, sulfonylurea로 인한 저혈당이 발생했다. 이 경우 DPP-4 inhibitor로의 전환은 저혈당 및 체중 증가의 염려가 없어 본 환자에게 매우 도움이 됐다. 또한 1일 2회 투여하는 metformin 대신 1일 1회 투여하는 서방형 metformin으로 변경해 복용 횟수를 감소시켜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개선시킬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소화 불량 및 설사 등의 위장관계 이상사례도 감소했다. 이처럼 1일 1회 투여로 2개의 고정용량 복합제를 투여해 복용 약제의 수를 감소시킬 경우 환자가 느끼는 심리적 및 경제적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추가적 장점이 있다. 

결론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 DPP-4 inhibitor인 saxagliptin과 metformin 서방형의 복합제는 인슐린 저항성 및 분비능의 측면에서 제2형 당뇨병의 병태생리를 개선시키는데 매우 적합한 조합이다. 또한 혈당 강하 효과가 우수하고, 저혈당, 체중 증가, 심혈관 질환, 위장관계 이상사례가 매우 낮아 안전한 약제로 여겨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