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중·소 제약사 의견수렴 행보 박차
제약협회, 중·소 제약사 의견수렴 행보 박차
  • 김지섭 기자
  • 승인 2015.02.06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호 회장과 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 등 5일 만나
▲ 이경호 한국제약협회 회장(맨 왼쪽)이 5일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조용준 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오른쪽 끝에서 두번째) 등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한국제약협회(회장 이경호)가 윤리경영 정착과 글로벌 진출 등의 과제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중·소 제약사들의 의견 수렴 등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경호 회장은 중·소 제약사들이 공동구매 등 상생발전을 위해 참여하고있는 한국제약협동조합의 조용준 이사장 등 임원진과 5일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 회장은 이날 조 이사장 등과 만나 제약산업에 대한 국민인식 개선, 현안 관련 대정부 정책건의, 제약산업계 임직원들의 역량강화 교육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자고 당부했다. 이 회장과 조 이사장의 만남에는 제약협회 갈원일 전무, 제약협동조합 박근수 전무 등이 배석했다.
 
이 회장은 오찬에서 "제약산업 발전이라는 큰 틀의 목표에 대해 협회와 협동조합의 의견차이는 있을수 없는 것 아니냐"며 "거의 모든 협동조합 참여 기업들이 제약협회 회원사들인만큼 협회장으로서 기업 규모의 크고 작음을 떠나 적극적으로 애로사항을 청취해 회무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협회는 최근 열린 이사장단 회의에서 산업에 대한 국민홍보는 물론 중·소 규모 회원사들과의 소통과 내부 홍보 노력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은바 있다.

조 이사장은 "제약산업을 비롯한 헬스케어 산업의 비중이 높아지는만큼, 우리 제약산업을 글로벌 제약산업으로 발전시키자는 공통의 과제를 안고 정례적인 만남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우리 제약산업이 PIC/S 가입 등을 통해 선진 수준의 역량을 공인받은 것을 예로 들며 제약산업의 생산, 연구, 임상시험 등 모든 부문에서 글로벌 첨단산업의 면모를 갖추었다는 점을 국민들에게 적극 알리는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조 이사장은 이에 공감하며 현안이 있을 때마다 협력체계를 구축, 산업계의 입장을 알리자는 의견과 함께 다품종 소량생산 체계를 갖춘 국내 제약사들이 공동 R&D, 동일품목군의 공동생산 등 효율성 향상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 수 있도록 협회 차원의 지원방법을 고민해달라고 제안했다.

이밖에도 산업계 현장의 직원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제약산업의 글로벌 진출 등을 주제로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