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차세대 항구토 복합제로 라인업 강화
CJ헬스케어, 차세대 항구토 복합제로 라인업 강화
  • 김지섭 기자
  • 승인 2014.11.1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헬신사 Netupitant + Palonosetron 성분 항구토 복합제 도입 예정

CJ헬스케어(대표 곽달원)가 지난 2012년 원개발사인 스위스 헬신(Helsinn, 대표: Riccardo Braglia)과 라이센싱 계약을 통해 도입 예정인 Netupitant + Palonosetron 성분(이하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의 항구토 복합제가 최근 미국FDA의 허가를 받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제품은 미국에서 '아킨지오(AKYNZEO)'라는 제품명으로 허가를 받았으며 항암 화학요법 치료 시, 심한 구토를 유발하는 경우를 포함해 화학요법의 최초 또는 반복 투여에 따라 나타나는 급성 및 지연형 구역, 구토 예방을 적응증으로 FDA 허가를 받았다. Palonosetron과 신약 성분인 Netupitant를 복합한 제품으로서 최초로 FDA 허가를 받은 것.

이번 허가로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는 1회 복용으로 급성 및 지연형 구역, 구토를 예방할 뿐만 아니라, 환자의 복용 편의성까지 증대시켜 항구토제 시장에 새로운 치료 트렌드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07년 유일한 2세대 항구토제인 알록시(성분 Palonosetron)를 출시한 CJ헬스케어는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로 기존 제품과 차별화되는 차세대 항구토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는 작용 기전이 서로 다른 성분의 복합제로서 최초로 허가 받은 차세대 제품"이라며 "항암 치료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부작용 중 하나인 구역, 구토의 예방을 효과적으로 높여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는 현재 미국에서는 에자이(Eisai)가, 우리나라에서는 CJ헬스케어가 허가 및 판매권을 갖고 있다. 가교 임상 및 허가 절차를 완료하는 대로 출시할 예정이며 CJ헬스케어는 알록시에 이어 차세대 항구토제인 Netupitant+palonosetron 복합제로 해당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킨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