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IT·U health
하이닥 앱, 병원정보 제공에 의료상담.예약까지하이닥 월평균 가입률 6%씩 증가...병원 잠재고객 형성에 도움
임솔 기자  |  slim@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4.06.18  10:22: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병원정보와 모바일 의료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닥 앱'이 올해 상반기 의사들의 가입률이 월평균 6%씩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용자 다운로드 수 역시 작년 12월 대비 현재 55% 늘어났다.

   
 

병원정보 앱은 겉보기에는 단지 환자 본인이 원하는 병원을 찾아주는 애플리케이션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환자와 관계를 맺어주는 ‘중매쟁이’ 같은 역할이 더 크다.

하이닥의 경우 ‘주치의’ 선정을 통한 상담 기능을 내세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용자가 의사와 상담을 원할 경우, 지역을 중심으로 의사들이 추천되고, 이 중 몇몇을 골라 주치의로 관계를 맺으면 모바일을 통해 간단한 의료 상담을 할 수 있다.

이용자 입장에는 굳이 시간을 내 병원을 찾아가지 않아도 언제 어디서나 믿을 만한 의료진에게 무료로 의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필요할 경우 그 자리에서 내원 예약까지 논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

병원의 입장에서 무료상담은 물론 그만큼 부담이 될 수 있다. 부족한 시간을 쪼개 모바일 상의 고객까지 응대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점심시간 혹은 마감시간 이후 잠시 짬을 내 컴퓨터로 전송된 상담에 답변을 달아주는 것만으로도 뛰어난 홍보 효과를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충성도 높은 예비 고객들을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즉 모바일 상에서 맺어진 관계는 오프라인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또한 의사는 이미 모바일 상담을 통해 고객의 특성을 파악할 수 있으므로 보다 환자에게 맞춰진 친밀하고 개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한 재활의학과 원장은 “시간을 내서 방문하기 어려운 환자나, 얼굴을 마주하고 상담하기 부담스러운 의료상담이 있는 환자는 앱을 통해 1:1 채팅 형식으로 상담을 하게 된다. 얼굴을 직접 보지 않아도 모바일 상담으로 친밀해진 환자들은 내원률도 높고, 의료진에 대한 신뢰도 높아 매우 긍정적인 환자관리(CRM)가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태그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