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IT·U health
스마트폰 게임으로 어린이 환자 치료 콘텐츠 개발서울대 어린이병원, 아주대병원 어린이 환자들에 제공 예정
임솔 기자  |  slim@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4.05.27  18:50: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래창조과학부는가 경기 문화창조허브(판교)에 디지털선도형 콘텐츠코리아 랩 3호를 개소하고, ‘소아질환 진단·치료용 콘텐츠’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디지털선도형 콘텐츠코리아 랩은 1인기업 또는 예비창업자 등으로 이루어진 프로젝트 팀을 대상으로, 콘텐츠 제작과 사업화 전 단계에 걸쳐 수요자가 원하는 사항을 선택해 지원받는 사업이다.

지난 해 12월 랩 2개소를 개소한 데 이어, 세 번째 랩으로 선정된 프로젝트 팀은 소아환자를 위한 콘텐츠 개발을 위해 개발자뿐만 아니라, 디자인·의료 분야 경험을 가진 1인기업·창업희망자로 구성됐다.

랩 3호에서는 올해 말까지 소아 약시, 심장 질환, 알레르기 질환을 가진 어린이 환자들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서 친근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을 통해 자신의 병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비용을 비롯, 기획·제작·유통 단계에서의 전문가 컨설팅 등 필요한 사항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며, 경기도에서도 필요한 예산과 사무공간을 함께 지원한다.

또한 카카오에서는 지난 해 10월 미래부·문체부와 체결한 모바일·스마트콘텐츠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력에 따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콘텐츠 제작·유통과정에서 필요한 기술을 지원한다. 서울대 어린이병원과 아주대병원도 의료자문과 콘텐츠 보급·활용에 힘을 보탠다.

개발이 완료된 콘텐츠는 활용을 위해 식약처의 의료기기 해당여부 판단, 품목·등급 분류 등 필요한 행정절차를 거쳐 서울대 어린이병원과 아주대병원의 어린이 환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며, 이후 다른 질환과 의료기관으로까지 콘텐츠 개발과 보급·활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과 융합한 디지털콘텐츠가 창업희망자들에게는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국민들에게는 일상생활에서 행복을 더해 주는 창조경제의 대표 분야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창의적 콘텐츠의 요람이 될 디지털선도형 콘텐츠코리아 랩을 2017년까지 15개소로 확대 설립·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