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억제제 '써티칸', 심장 이식에 급여 적용
면역억제제 '써티칸', 심장 이식에 급여 적용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4.03.0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용법 대비 면역억제 효과 동등, 위험 요인 감소에 근거

이식면역억제제 '써티칸'이 3월부터 심장이식환자에 대해 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지난 1일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르면, 써티칸(성분명 에베로리무스)은 심장 이식을 받은 성인 환자에서 이식 후 거부 반응을 예방할 목적으로 저용량(마이크로에멀젼형태)의 사이클로스포린(Cyclosporine) 및 코르티코스테로이드(Corticosteroid)와 병용 투여 시 보험 급여된다.

써티칸은 면역학적 위험이 경도 내지 중증도인 심장, 신장 및 간 동종이식수술을 받은 성인 환자에서 이식 후 장기 거부 반응을 예방하기 위한 새로운 증식신호 억제제 계열의 약물이다. 더욱이 m-TOR 억제제(mammalian target of rapamycin inhibitor) 중 심장, 신장 및 간 이식에 적응증을 가진 유일한 이식면역억제제이다.

이는 써티칸이 기존 면역억제제인 사이클로스포린의 사용을 줄여 장기간 면역억제 치료로 인한 부작용 위험을 줄이는 것에 기인한다.

저용량 사이클로스포린과 병용해 투여할 경우, 표준 용량의 사이클로스포린 및 마이코페노레이트 모페틸(Mycophenolate mofetil) 병용 요법보다 심장 이식 후 주요 사망 원인이 되는 거대 세포 바이러스 감염 및 관상동맥질환 발생률이 낮았기 때문이다.

또, 저용량 칼시뉴린 억제제(Calcineurin inhibitor)와 병용 시 표준 용량의 칼시뉴린 억제제에 마이코페놀산(Mycophenolic acid) 또는 아자치오프린(Azathioprine)을 투여하는 것보다 신장 기능 약화의 위험을 감소시켰다.

이에 한국노바티스 브라이언 글라드스덴 사장은 "장기이식 환자는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하기 에 장기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제가 절실하다"며 "써티칸이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해 국내 심장 이식 환자의 장기 생존율을 향상시키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써티칸은 광범위한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50여개 국가에서 처방되고 있으며, 기존 요법보다 위험 요인은 감소시키며 면역억제 효과는 동등해 국내 장기이식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