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투쟁은 '밥그릇 지키기'···이번엔 달라"
"2000년 투쟁은 '밥그릇 지키기'···이번엔 달라"
  • 서민지 기자
  • 승인 2014.01.2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환규 의협 회장, 의대협 총회서 투쟁 참여 독려



의료계가 전공의들에 이어 의대생들에게도 대정부 투쟁에 참여해줄 것을 독려했다.

25일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대의원총회에 참석한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은 "미래의사들은 더이상 양심과 싸우지 않길 바란다"며 "의협의 대정부 투쟁에 함께 할 것"을 제안했다.

노 회장은 "의정부~포천을 가는 길목은 중앙선을 넘을 수밖에 없는 도로가 있다. 즉 편법을 저지르게 하는 구조여서 많은 사고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 길목처럼 현재 의료계도 편법으로 인해 의사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공권력으로 인해 의사들은 양심에 어긋나는 저가 진료를 하고, 만약 적정진료를 하면 이에 대한 적자를 메우기 위해 비급여로 채워 또 다시 양심과 싸워야 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노 회장은 "이처럼 편법을 저지르게 만드는 의료환경을 미래 의사, 의대생들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다"면서, "곧 의사가 되는 의대생들이 환자로부터 존경받고 정당한 대가를 받는 의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 회장은 "어린 후배들까지 투쟁에 동참시키는 것은 미안하지만, 건강보험 구조 자체를 위해서는 후배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전공의들과 마찬가지로 의대생들도 반드시 참여해 제도를 바꾸고 의사라는 위치를 지켜야 한다"고 설득했다.

또 "약대생, 간호대생들이나 다른 직역과 관련된 대학생들은 직역의 문제나 현안에 관심이 큰 반면, 의대생들은 비교적 그렇지 못한 편"이라고 지적하면서, 거듭 '대정부투쟁' 참여를 강조했다.

특히 노 회장은 현 집행부가 진행하려는 대정부 투쟁은 '2000년 투쟁'과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노 회장은 "2000년 의약분업 실시 당시 투쟁은 잘못된 건보제도는 그대로 방치해 둔채, 편법으로 동원했던 약의 조제권 유지를 위한 투쟁이었다"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번 의협 집행부에서 실시하는 대정부투쟁 및 총파업은 "잘못된 건강보험제도를 개혁하고, 전문의가 배제된 관치의료를 폐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2000년대와는 완전히 다른 목적으로 진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