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대표 "의료민영화는 영리화와 다르다"
황우여 대표 "의료민영화는 영리화와 다르다"
  • 서민지 기자
  • 승인 2014.01.14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길 대표는 의료영리화 반드시 막겠다고 선언

민주당에서는 "의료영리화를 반드시 막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가운데, 새누리당에서는 의료민영화와 의료영리화는 분명히 다른 개념임을 못박았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4일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의료영리화에 대해 이같이 선을 그으면서, "당정에서 추진하는 것은 의료민영화는 병원경영 활성화를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최근 당정에서 추진하는 보건의료정책에 대해 "건강보험과 수가를 중심으로 한 공공의료체계를 굳건히 지키는 가운데, 자회사를 표립해 호텔·식당·장례식장과 같은 부대시설을 경영하면서 병원 수익을 높이도록 하는 방안"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결코 의료 영리화가 아니라는 것을 거듭 강조 드린다. 의료비 인상과는 더더욱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황 대표는 의료서비스 개선과 보건의료제도 규제 완화 등을 위한 위원회 2곳을 설치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의료계에서 요구하는 수가 조정과 미래지향적인 의료서비스 제공 등 건강보험 개혁을 위해 당내 '국민건강특별위원회'를 설치하겠다"면서 "이와 더불어 '경제혁신위원회'를 신설해 보건의료 등 유망 서비스산업의 육성 방안이 담긴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세밀히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14일 오전 의료영리화 정책 진단 토론회를 방문, 축사를 통해 "민주당은 정부 보건의료정책 사회적대타협위원회 구성, 갈등의 주최들이 모여 논의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바라는 바와 국민이 바라는 바가 같으므로, 박근혜 정부의 의료 영리화 정책을 막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의료계의 총파업 선언과 관련해서 김 대표는 "의사들이 진료를 거부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면서 "대신 민주당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