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 증식유전자 자살유전자로 치환
암세포 증식유전자 자살유전자로 치환
  • 박도영
  • 승인 2013.12.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가 11일 보령제약(회장 김승호, 대표이사 최태홍)과 '암세포 증식 유전자를 치료용 자살유전자로 치환시키는 신개념 유전자치료 기술' 이전 및 상용화와 공동연구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기술은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김인후 교수팀이 개발한 것으로, 암세포의 사멸을 억제해 암세포 증식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RNA를 찾아내 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유전자의 RNA로 치환시키는 '트랜스 스프라이싱 라이보자임' 핵심기술을 이용한 신개념 유전자 치료법이다.

암세포가 죽지 않게 하는 유전자 RNA를 대상으로 작용하므로 암세포를 정확히 겨냥하는 표적지향성이 우수할 뿐 아니라, 암세포 증식에 관여하는 RNA를 제거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에 자살유전자로 치환돼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효과가 추가됨으로써 치료효과가 증진되는 이중 장치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기술의 또 다른 장점은 현재 임상에서 사용 중인 PET/CT를 이용해 표적이 되는 RNA가 자살 유도 유전자 RNA로 치환돼 있는지를 분자영상기법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는 점이다. PET/CT 영상을 통하여 암조직에서 자살유전자가 많이 발현 되는지를 확인해 치료 가능성을 예측하고, 치료 중에도 자살유전자의 발현을 모니터링함으로써, 치료 가능성과 치료 효과를 동시에 예측할 수 있다.

국립암센터 이진수 원장은 "현재 암환자들에게 다양한 표적치료제가 쓰이고 있지만, 대다수의 환자들이 표적 치료제의 대상이 아니거나 치료 후 내성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 기술은 해당 환자에서 유전자 발현정도를 미리 확인하고, 암세포 사멸을 유발해 암을 치료하게 하는 신개념의 유전자 치료제로 많은 암 환자들에게 치료의 희망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간으로 전이된 대장암 모델에서 처음 입증돼 2008년 Clinical Cancer Research에 발표됐다. 이후 다른 암종으로 꾸준히 적용을 확대해 올해 11월 췌장암 치료 전임상결과가 국제 저널에 온라인 게재됐고, 향후 원발성 간암과 두경부암, 뇌암 등 적용범위를 확대시킬 예정이다.

한편 이 기술을 이전받은 보령제약 김승호 회장은 "보령제약이 보유한 우수한 인프라와 다양한 신약개발 경험과 국립암센터의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한 공동개발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임상시험을 거쳐 상용화에 성공해 암 환자들의 치료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