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환수금 65억인데, 진료내역 통보비가 61억?
부당환수금 65억인데, 진료내역 통보비가 61억?
  • 임솔 기자
  • 승인 2013.10.2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 국감] 문정림 의원, '현지확인 표준운영지침' 개정 촉구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의료기관의 부당청구 등을 확인할 목적으로 발송하는 진료내역 통보에 드는 발송, 서식제작 등의 비용이 환수금액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효율적 급여조사라는 명목으로 시행됐지만,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보건복지위원회 문정림 의원(새누리당 원내부대표)은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건보공단이 2009년 이후 5년간 수진자조회를 위해 발송한 진료내역통보에 무려 38억 2300만 원을 들여 같은 기간 부당 환수한 64억 7400만 원의 59.05%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건보공단은 국민의 알 권리 충족과 허위·부당청구 적발 및 예방목적으로 수진자에게 진료내역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수진자조회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최근 5년간 수진자들에게 진료내역 통보를 위해 우편비용 32억 5303만 원, 서식제작 및 출력비용 5억, 6954만 원 등 총 38억 2300만 원의 발송비용을 사용했으며 기타 인건비까지 추가될 경우에는 그 비용이 수진자조회, 자체 환수 등 여러 방식으로 건보공단이 환수한 총 부당금액 64억 7400만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추정된다.

효율적 보험급여 조사를 목적으로 작년 3월 제정된'현지확인 표준운영지침'은 현재까지 개정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012년 국정감사시 문정림 의원의 지적에 따라 건보공단은 방문확인 대상기관의 선정기준과 권리구제 절차, 수진자조회 및 의료기관 방문확인 절차 등을 명시한 개정안을 올 6월 발표키로 했으나 여러 가지 변수로 구체적 대상, 범위선정에 어려움이 있다며 미루고 있다는 것이다.

문정림 의원은 “2012년 BMS(통계적 급여관리 시스템) 도입 이후 대상기관의 합리적 선별이 가능해져, 수진자 조회 등이 요구되는 기관 수가 현저히 줄었으며 최근 5년간 환수결정 비율도 3.72%에 머무르는 등 의료기관의 부당급여 청구는 현저히 낮아지고 있다”며 “수진자 조회 비용의 낭비 등을 초래하는 지나친 보험급여 조사는 환자의 건강정보 유출 및 의료기관 신뢰 훼손이 있을 수 있다는 본 위원의 2012년 국감 지적 사항을 건보공단은 다시금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문 의원은 또한 “건보공단은 현지확인 표준운영지침의 개정 등을 서둘러 현장의 불필요한 혼란을 줄이고 의료기관이 환자를 위한 의료서비스 제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