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벌제 이후 행정처분 받은 의사는 208명
쌍벌제 이후 행정처분 받은 의사는 208명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3.10.15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2013] 김정록 의원, 쌍벌제 이후 리베이트 적발 의사 발표
쌍벌제 시행 이후 불법 리베이트가 적발돼 면허정지 행정처분을 받은 의사는 20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보건복지위원회 김정록 의원(새누리당)은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0년 11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의사 208명과 간호사 2명이 직무 관련 부당 금품 수수로 인해 복지부로부터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행정처분을 받은 210명의 의료인 중 쌍벌제 이전 의료인은 의사 180명, 간호사 1명으로 확인됐으며 쌍벌제 이후 검은돈을 받은 의료인은 의사 28명과 간호사 1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쌍벌제 적용 이전 리베이트 의료인 의사 180명과 간호사 1명은 면허정지 2개월 처분을 받았고, 쌍벌제 이후 불법행위자인 의사 2명은 면허정지 4개월, 의사 26명과 간호사 1명 면허정지 2개월이 책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