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3차 지침서 발간 / 정신병적 양상 없는 우울증
우울증 3차 지침서 발간 / 정신병적 양상 없는 우울증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2.10.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우울제 단독치료 먼저 쓸 것 권장
우울증 3차 약물 지침서 발간

1. 새로운 내용은?

2. 정신병적 양상없는 우울증

3. 전문가들의 선택은?

4. 인터뷰 : 서정석 충주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대한정신약물학회가 전문의 12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정신병적 양상이 없는 우울증 환자를 치료할 때 가장 먼저 선택하는 것은 항우울제 단독치료였다. 이는 경도 및 중증도 삽화와 중증 삽화에서도 같았다.

2차 선택은 항우울제+항우울제, 항우울제+비정형 항정신병약물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증삽화에서는 항우울제+비정형 항정신병약물, 항우울제+항우울제, 전기경련요법, 비정형 항정신병약물 단독치료를 한다는 답변이 나왔다.

이번 개정안에서 정신병적 양상이 없는 주요 우울 삽화 부분을 담당한 사람은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송후림 교수다. SSRI 약물과 벤라팍신, 미르타자핀 등이 선호하는 것은 2006년과 다르지 않았다는 게 송 교수의 설명이다.

그는 "밀나시은 2006년 경도 및 중증도 삽화에서 2차 선택 약물이었지만 이번에는 1차 선택약물로 올라섰다"며 "2006년 국내에 없던 둘록세틴은 이번에 경도 및 중증도, 중증삽화 모두에서 1차 선택약물로 선정됐다"고 달라진 부분을 얘기했다.

또 "중증삽화의 2차 치료에서 비정형 항정신병약물 단독치료 비중 증가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신영철 교수는 "중증삽화에서 2차 선택으로 비정형 항정신병약물을 선택한다는 게 이해가 좀 가지 않는다"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Bupropion· 멀타자핀 추가 선호

정신건강의학 의사들은 SSRI를 사용하고 있을 때는 SNRI와 멀타자핀으로 항우울제를 교체하고, SNRI를 처방했을 때는 멀타자핀, SSRI로 교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TCA는 SSRI, SNRI, 멀타자핀으로 바꾸고 Bupropion은 SSRI와 SNRI, 멀타자핀으로 변경했다.

2006년과 비슷했지만SSRI 약물의 1차 교체 선택이었던 다른 SSRI 약물이 2차 선택으로 내려갔다는 점을 같은 계열의 약물이 효과가 없으면 다른 계열로 교체하는 것으로 보여 진다.

사용하는 약물로 치료 효과가 미미할 때 추가하는 약물로는 부프로피온과 멀타자핀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지침서에서 정신병적 양상이 없는 우울삽화에서 비정형 항성진병약물 병합요법의 선호도가 처음으로 조사됐다.

그는 "비정형 항정신병약물 병합요법으로 1차 약물로 아리피르라졸과 쿼티아핀이 선택됐고, 강화요법으로는 리튬과 항경련제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의사들이 약물 적용 범위를 계속 확장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