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2013년 수가협상 "선방"
병협, 2013년 수가협상 "선방"
  • 손종관 기자
  • 승인 2012.10.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병원협회(회장 김윤수)는 내년도 수가협상과 관련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선방한 편"으로 평가하고 있다.

병협 이상석 상근 부회장은 18일 "올해는 건보 재정 흑자가 여느 해보다 많아 좀더 높은 수준의 인상을 예상했는데 2.3% 인상되는데 그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단은 건강보험 재정에서 병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수가협상 때마다 최대한 억제하려는 기조가 올해도 있었고, 상급종합병원 총진료비 증가율이 15~16%에 달한다는 점을 들어 수가인상에 난색을 표명했지만 병원계가 진료비 증가는 정부의 보장성 강화에 따른 것일뿐 비급여가 급여로 전환되면서 수익성이 오히려 악화됐다는 점을 지적했고, 이를 공단이 수용해 합의에 이를 수 있었다"고 과정을 소개했다. 이 사안은 이날 열린 상임이사 및 시도병원회장 합동회의에서도 보고됐다.

수가합의는 부대조건도 명시하고 있다. 먼저 적정수가 산정을 위해 병원 종별 5% 표본기관을 대상으로 진료비 자료 제출에 협조하기로 한 것. 또 만성질환 및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등 국민운동을 전개키로 한 것. 여기엔 목표지표를 설정하고 그 성과에 대한 별도의 인센티브를 고려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는 곧 최근 급증하고있는 노인의료비 증가 억제에 병원계가 적극 참여하겠다는 것이어서 어떤 결과로 이어질 지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병협은 11월3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행복한 노후를 위한 국민운동 선포식"을 열고 병원인과 함께하는 100세 건강걷기대회를 진행한다. 이날 만성질환 예방의날 제정 및 만성질환 예방수칙 선포, 행복한 임종은 가족과 함께 서약이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