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보며 마시는 술 한잔이 수면장애 초래
올림픽 보며 마시는 술 한잔이 수면장애 초래
  • 임솔 기자
  • 승인 2012.08.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 올림픽을 즐기면서 야식과 함께 곁들이는 술 한잔이 수면 장애를 초래한다는 지적이다.

우선 알콜은 호흡중추 기능을 떨어뜨린다. 서울수면센터에 따르면, 호흡근육의 근력을 떨어뜨리는 소주나 맥주 등의 술은 호흡기능을 저하시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을 유발시킬 확률을 높인다.

또한 과한 술은 수면의 리듬을 어지럽힌다. 일반적으로 잠든 후에 가장 얕은 1단계 수면을 시작으로 점차적으로 더 깊은 단계로 진행하는 2~4단계 수면을 거친다. 그런데 술을 마시고 수면을 취하면 처음부터 3~4단계로 진행해 결국은 얕은 잠 때문에 수면구조가 깨져 새벽에 자주 깨는 부작용을 일으키기 쉬워진다.

술이 깨면서 잠도 깨는 것이다. 서울수면센터 한진규 원장은 “술을 마시고 혈중 알코올 농도가 올라갈 때는 잠이 오지만, 잠이 들고 시간이 지나 알코올이 분해되고 알코올 농도가 떨어지기 시작하면 각성 작용이 나타나서 잠에서 자주 깨게 된다”고 강조했다.

수면호흡장애 환자들에게는 더욱 치명적이다. 술은 의존성이 강해 뇌나 심장건강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또한, 알콜 의존성 수면장애는 수면제 의존성 보다 더욱 끊기가 어렵다.

한 원장은 “야간에 올림픽을 보다보면 맥주한잔 하기 쉬워지는데, 맥주처럼 알코올 도수가 낮은 술도 많이 마시면 해롭긴 마찬가지”라며 “특히 잠을 이루기 위해 마시는 맥주 등 알코올은 갈증을 유발하고 화장실을 자주 가고 싶어져 오히려 숙면에는 방해가 된다”고 말했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평소 수면시간만큼은 자야 한다는 조언이다. 최소한 5시간 이상은 꼭 수면을 취해야 한다. 만약 새벽 3시에 경기를 한다면 전날 저녁 9시쯤에는 잠자리에 들어 3시 정도까지 자고 일어나 경기를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런던과의 시차로 인해 심야에 시청할 수 밖에 없어 수면건강에 문제가 생겨, 낮에 졸려서 도저히 견딜 수 없다든지, 깊은 잘 수 없어 피곤이 가시지 않는다면 아예 해당 경기를 낮이나 저녁 때 보는 편이 낫다.

한 원장은 “열대야에 이어 올림픽 중계가 새벽 늦게 까지 이어지면서 아예 밤잠을 포기하는 ‘올빼미 족’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일주일이 남아있는 올림픽 기간동안 수면건강을 지켜야만 일상생활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