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캠프, ´자동집뇨기´ 출시
케어캠프, ´자동집뇨기´ 출시
  • 송병기
  • 승인 2002.07.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외선 센서를 통해 소변 배설 여부를 자동으로 감지 인공관 삽입이나 간병인 도움없이 스스로 소변을 배설할 수 있는 자동집뇨기가 국내 업체에 의해 개발됐다.

의료전자상거래 전문업체 케어캠프(대표 이형남)는 최근 의료기기 업체 한메딕스(대표김경훈)가 침상환자·노약자·지체장애인 등이 가정과 휠체어, 차량에서도 사용이 가능토록 설계한 자동집뇨기 "케어메이트2000"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몸체가 소변을 받는 수집부와 호스로 구성돼 있어 연결 분리가 쉽고 세척·관리가 간편해 기존의 인공배뇨관 삽입식의 단점이던 감염 위험을 제거했다는 점이다.

또 수집부에 적외선 센서를 부착 0.1초의 반응속도로 기기가 작동되며, 본체에 소형펌프가 달려 있어 일반인의 정상 1회 소변 배설량인 250~400㎖를 자동 처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환자의 효과적인 위생관리를 위해 마이크로 컴퓨터 제어, 과열방지 안전장치, 세라믹 히터를 통한 온수 비데 기능을 추가했으며, 가격도 침대형 배변기나 수입제품에 비해 저렴한 40만원대로 판매할 계획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