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예술-의학이 결합한 학술대회 개최
문학-예술-의학이 결합한 학술대회 개최
  • 박도영
  • 승인 2012.06.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 연세의료원 종합관에서 문학의학학회(회장 마종기) 제3차 학술대회가 열린다. 학술대회는 문학, 수필, 드라마 3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문학의 눈으로 본 질병과 치유’를 주제로 한 문학 세션에서는 소설가 이승우 씨가 ‘손을 잡는다는 것’, 문학평론가 권혁웅 씨가 ‘병(病)과 시’를 발표한다.

이어 수필세션에서는 ‘수필의 시간, 의료의 시간’을 주제로 유형준(수필가), 신종찬(의사), 권혁수(작가) 씨가 각각 수필가, 임상의사, 작가로서 쓰는 의료수필을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세션에서는 ‘의학드라마 현상과 그 의미’를 주제로 문학평론가 소영현 씨가 ‘의학드라마의 사회비판적 가능성’, 의사 정원석 씨가 ‘의사로서 드라마에 참여하기’ 등을 발표한다.

문학의학학회는 2010년 뜻 있는 의사와 문학인들이 창립한 학회로, ‘과학자로서 의사는 인문학을 이해함으로써 편향되지 않고 자유를 향유하는 행복한 의사와 정확하고 이해심 많은 훌륭한 의사가 된다’는 믿음을 가지고, 매년 학술대회 개최 및 "문학과 의학" 잡지를 발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