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간부전 치료에서 새 가능성 제시
줄기세포 간부전 치료에서 새 가능성 제시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2.06.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미셀 심포지엄 열고 임상 내용 공개
파미셀이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심장치료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한데 이어 이번에는 간부전에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파미셀은 1일 ‘성체줄기세포 임상연구 심포지엄 2012’를 성대하게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간부전 줄기세포 치료제’에 대한 그간의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앞서 파미셀은 지난 2009년 10월 식약청으로부터 ‘자가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알코올성 간경변에 의한 간부전 치료’에 관한 연구자 임상시험을 승인 받은 후, 연세대학교 원주기독병원과 함께 말기 간경변 환자를 대상으로 간경변증 및 간부전에 대한 연구자 임상을 진행해 왔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간부전 줄기세포치료제’ 국내외 상업화 임상 진행을 준비 중인 국내 연구진 을 비롯해 미국의 상업화 임상을 주도하게 될 미국 유타대학병원 소화기내과 컬트 해지돈(Dr. Curt Hagedorn) 주임 교수가 참여했다.

이날 발표를 맡았던 서울성모병원 배시현 교수는 "간의 딱딱한 정도를 측정하는 간섬유화 스캔을 이용해 세포치료 전·후 환자의 섬유화 정도를 측정한 결과 섬유화 수치가 46.3킬로파스칼(kPa)에서 19.9kPa로 절반 이하 수준으로 감소되었다"고 새로운 가능성을 소개했다.

이 같은 결과에 따라 미국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유타대학병원 소화기내과 컬트 해지돈(Dr. Curt Hagedorn) 주임 교수는 "간부전 치료제 있어서 성체줄기세포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평가하고 "미국내 임상을 통해 이같은 효과를 다시한번 확인해 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으로 컬트 교수는 미국의 상업화 임상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파미셀은 올 하반기 국내와 미국에서 상업화 임상을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생체 고분자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김성완 박사의 영입을 통해 국내 및 미국에서의 제품 출시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파미셀 김현수 대표는 “간부전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의 성공은 이렇다 할 치료 대안이 없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신속히 상업화 임상을 진행해 간부전 줄기세포치료제 ‘리버셀그램(Livercellgram)’의 제품 출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