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여 개 국가의 일차의료 전문가들 제주도로?
50여 개 국가의 일차의료 전문가들 제주도로?
  • 박도영
  • 승인 2012.04.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가정의학회 제19차 아태학술대회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

대한가정의학회(이사장 김영식)가 주최하는 세계가정의학회 제19차 아시아태평양학술대회(19th Wonca Asia Pacific Regional Conference, 조직위원장 이정권)가 5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세계가정의학회는 1972년 19개 회원단체로 설립돼 현재 전세계 99개국의 120개 회원으로 성장했으며 개인회원만 25만명에 달한다. 유럽, 미주, 아프리카, 아시아 등 전 세계의 각 지역에서 1년에서 3년을 주기로 학술대회가 개최되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이미 1997년 서울에서 제7차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1300여명이 참가해 성공리에 진행됐고, 해마다 2000여명 이상 참가하는 대규모 학술대회로 발전하고 있다.

올해는 "가정의학의 임상능력 우수성- 근거에 기반한 일차의료"를 주제로 아시아 태평양지역뿐 아니라 유럽, 미주, 남아프리카 등 전세계 50여 개의 국가로부터 관련 석학, 의사, 교수 등 일차의료관련 종사자 2000여명이 모일 예정이다.

김영식 이사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구연, 포스터 발표와 더불어 심포지엄, 강연, 워크샵, 패널토의 등 다양한 형태와 흥미로운 주제로 일차의료 관련 저명한 학자들이 최신의 연구성과와 지견을 공유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면서 "세계적인 일차의료의 흐름과 동향을 한눈에 보고, 한국 가정의학회의 발전된 모습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 밝혔다.

더불어 이번 대회서는 우리말 프로그램을 개설해 많은 국내 참가자들의 참여를 유도하여 글로벌한 네트워킹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