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청소년 대상 의과학 비전 아카데미
서울의대, 청소년 대상 의과학 비전 아카데미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2.02.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이여! 의사-과학자의 꿈을 가져라"
서울의대, 미래의 의과학자 위한 아카데미 개최

서울의대가 청소년이 의과학자의 꿈을 꿀 수 있는 아카데미를 열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의대는 지난 18일 어린이병원 임상2강의실에서 ‘제3회 청소년 의·과학 비전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이날 강의에는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고등학생 15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임상의사(Physician)로서 역할 뿐 아니라 ‘의·과학 연구자(Scientist)’로서 사명과 역할에 대해 강의를 들었다.

신경과학분야에서 전범석(서울의대 신경과)교수, 의학과 공학의 결합은 서종모(서울공대 전자공학부)교수, 감염의학분야에서 홍성태(서울의대 기생충학)교수, 면역학분야에서 박정규(서울의대 미생물학)교수, 유전학분야에서 박웅양(서울의대 생화학)교수 등이 강의에 나섰다.

전범석 교수는 "의과대학과 대학병원은 환자 진료만을 배우는 곳이 아니고 인류의 행복을 위해 의·과학 연구를 함께 하는 곳"이라며 "미래의 꿈나무가 될 청소년들이 진료하는 의사 뿐 아니라 연구하는 의사로서 꿈을
갖는 게 더 필요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행사를 주관한 권용진 교수는 "지원자가 500여명으로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해 더 많은 학생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강의를 두 번하는 방안, 동영상 강의를 제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