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성-양성애자 남성 매독 발생 급증
미국, 동성-양성애자 남성 매독 발생 급증
  • 김미리
  • 승인 2011.08.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매독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다. 이는 대부분 동성애자 남성과 양성애자 남성에게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27개 주의 자료를 근거로 분석한 연구를 발표, 2000년 이후 매독이 다시 증가 추세에 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매독의 걸린 환자의 경우 에이즈의 위험도 높아진다는 것 뿐만 아니라 질환의 발생이 인종적, 연령별로 집중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시했다.
 
연구에 따르면 2005년~2008년 동안 흑인 동성애자 남성과 양성애자 남성의 매독 발생율은 10만명당 19건으로 백인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의 4건, 히스패닉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 7건에 비해 훨씬 높았다.
 
매독이 발생하는 연령대도 변화했다. 10년 전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들의 성병이 발병하는 연령대는 30대 였지만 2005년 이후에는 10대와 20대 남성의 매독 발생율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2008년에는 20~29세 사이의 남성 매독 발생율이 10만 명당 12건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CDC의 John R Su 박사는 "매독과 성병의 편중된 발생은 꾸준히 존재하던 현상이지만 인종에 따라 질환 발생의 차이가 점점 더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은 관심을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John 박사는 낮은 수입과 교육 수준의 차이, 보건 의료의 접근성에 따라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추측했다.
 
때문에 동성애자와 양성애자인 남성은 일년에 한 번 매독을 비롯한 에이즈, 곤지름 등의 성병 검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도록 하고 콘돔을 지속적으로 사용하여 매독을 비롯한 기타 성병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성전환자들을 위한 치료기관인 Fenway Institute의 Knneth H Mayer 박사와 J. Mimiaga 박사는 평론을 통해 "최근에는 남성과 관계를 맺는 남성들이 파트너를 찾는 방식이 인터넷으로 집중되는 등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맞춰 교육과 검진이 실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