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바이오의약품 개발 70% 증가
국내 바이오의약품 개발 70% 증가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1.02.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청 분석조사 2010년 29건 전년대비 큰폭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개발이 갈수록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유전자재조합의약품,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의 2010년 임상시험 승인건수를 분석한 결과, 2009년의 경우 총 67건중 국내 기업이 개발 중인 제품의 임상이 17건으로 25.4%를 차지했으나, 2010년에는 73건중 국내 개발 제품의 임상 비중이 39.7%(29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임상 승인 사례 수의 증가율 9.0%(67건 → 73건)를 월등히 웃도는 것으로 국내 개발제품의 증가율 역시 70.6%(17건 → 29건)에 달한다.

특히 세포치료제의 경우 2009년의 6건에서 2010년 12건으로 2배 증가해 국내 개발 제품의 임상 승인 건수의 대폭 증가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미국 FDA에서 면역세포치료제인 "프로벤지"를 허가하는 등 매년 13%씩 성장하여 2015년에는 960억 달러의 규모가 예상되는 세포치료제 시장에 진입하기 위한 국내 기업들의 그 간의 노력이 가시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단클론항체를 포함하는 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 유전자치료제의 임상도 세포치료제에 비해서는 소폭이기는 하나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향후 국내 제품의 허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백신을 포함한 전체 바이오의약품의 품목 허가에 있어서는 수입품목의 증가폭이 37.5%(16품목 → 22품목)인 반면 국내 제품은 20%(25품목 → 30품목)의 증가에 그쳐 아직까지는 국내 시장에 진입하려는 외국 제품이 더 많은 상황이다.

이같은 바이오의약품 개발붐에 앞서 식약청은 그 동안 가이드라인 및 해설서 발간, 제품별 지속적인 사전 상담 등을 통해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업의 노력을 지원해 왔다고 설명하면서 앞으로 바이오의약품 개발증가에 따른 지원정책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2010년 첨단 바이오의약품 임상 승인 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