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이용 담낭절제술 효과 입증
로봇 이용 담낭절제술 효과 입증
  • 손종관 기자
  • 승인 2010.1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이 담낭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로봇을 이용한 담당절제술" 결과를 국내 처음으로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아주대병원 외과 김욱환·백남현 교수팀은 지난 6~11월 아주대병원을 찾은 담당 질환 환자 중 복강경을 이용해 담낭절제술을 받은 50명과 로봇수술기(Da Vinci System)를 이용해 담당절제술을 받은 환자 50명을 비교했다.

연구결과 수술시간에서 복강경은 약 30분, 로봇은 약 18분으로 상당히 단축된 양상을 보였고 입원기간에서 복경경 수술은 평균 3일, 로봇 수술은 평균 1.8일로 1일 이상 단축되었다. 또 복강경의 경우 수술 후 통증이 심해 수술 다음 날에야 운동이 가능했지만 로봇수술은 통증이 적어 수술 당일 운동이 가능했다.

로봇을 이용한 담낭절제술은 수술을 위해 복부에 내는 작은 구멍 3개가 팬티라인 아래로 위치하기 때문에 상처부위가 보이지 않기를 원하는 사람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고, 상처가 최소화되면서 통증이 줄어들고 회복이 빠른 장점이 있다.

이와관련 김 교수는 "로봇을 이용한 담낭절제술은 현재까지 국내 병원에서 시행하지 않는 고난도 수술이라 아직까지 충분한 연구 데이터가 없는 실정이지만, 아주대병원에서 수술 받은 환자들의 경우 대부분 매우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로봇을 이용한 담낭절제술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20일 열린 대한외과학회에서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