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 복용 암발생 줄인다
아스피린 복용 암발생 줄인다
  • 송병기
  • 승인 2003.03.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강·후두·식도암 위험 3분의 2나
[British Journal of Cancer 2003:88:672~674, NEJM 2003;348:883~890]=가장 오래된 진통제 아스피린의 탁월한 효과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들이 속속 발표되고 있다.

아스피린이 구강, 후두, 식도암 위험을 3분의 2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탈리아 약리연구소의 크리스티나 보세티박사는 5년간 아스피린을 주1회 이상 복용하는 사람들이 구강, 후두 및 식도암 위험이 적게 관찰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상부 소화기계 암환자 965명과 대조군 1779명을 비교한 결과, 암환자 중 3.8%인 37명이 아스피린을 규칙적으로 복용하고 있었고 대조군은 4.9%인 87명이 규칙적으로 복용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지금까지 구강암, 후두암, 식도암은 치료하기 어려웠고 전도 유망한 치료법이 없어 왔고, 흡연자 또는 알코올 중독자처럼 위장 궤양 위험이 높은 군의 경우 소화기계 암 위험도 높으므로 아스피린을 이용한 구강, 후두, 식도암의 예방 차원의 접근도 가능할 것이라고 연구진은 전망했다.

한편, 아스피린이 대장암의 전조인 용종의 발병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주목을 끌고 있다.
美 노스캐롤라이나대학 로버트 샌들러 박사팀은 결장암이나 직장암을 가진 환자 635명을 대상으로 31개월간 연구한 결과, 아스피린 325㎎ 복용군의 용종 발생률은 17%, 위약군은 27%로 보고했다. 또한 레바논의 다트마우스-히치콕 메디칼센터 존 바론 박사팀은 용종제거수술을 받은 1,121명에 대해 위약과 보통 용량의 아스피린, 소아용 저용량 아스피린을 무작위로 투여하는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 결과 소아용 아스피린 복용군 38%에서, 보통 용량군과 위약군은 각각 45%, 47%의 용종발생률이 관찰됐다.

두 연구결과를 종합할때 용량과 관계없이 아스피린 복용이 대장 용종 발생위험을 크게 줄여준다고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 지배적인 주장이다.
관동의대 김진영 외과교수는 이 연구 결과들에 대해 추가적으로 더 많은 기본적인 임상연구가 필요하지만, "아스피린이 용종의 증식을 억제하고, 대장용종과 암과의 연관성을 고려할 때 암발생을 줄일 수 있다는 결과는 고무적임에 틀림없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다만 "아스피린 복용시 혈액응고장애나 위장관 궤양 등을 고려해 비교적 건강한 용종환자에게 선별적으로 예방적 차원에서 복용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