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직한 리펀드 제도 도입 정책간담회 열린다
바람직한 리펀드 제도 도입 정책간담회 열린다
  • 손종관 기자
  • 승인 2009.09.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희 의원 주최,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람직한 리펀드 제도 도입을 위한 정책간담회가 열린다.

다국적 제약회사들의 전 세계 동일 약가 정책을 인정해 주는 대신, 수익의 일부를 건강보험으로 환급하도록 하는 ‘리펀드 제도’에 대한 바람직한 도입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가 개최된다.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전현희 의원(민주당)은 9일 16시 국회 의원회관 125호에서 보건복지가족부와 건강보험공단, 관련 시민단체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람직한 리펀드 제도 도입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한다.

간담회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조재국 박사의 좌장으로 숙명여대 약학대학 신현택 교수가 발제를 맡을 예정이며, 패널로 보건복지가족부 보험약제과 이태근 과장, 건강보험공단 약가협상부 윤형종 부장,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송미옥 회장, 이화여대 예방의학교실 정상혁 교수, 백혈병 환우회 안기종 사무국장,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신현민 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보건복지가족부는 희귀난치성 질환자의 의료비 지원사업 대상 질환에 해당하는 의약품 중 일부에 대해 리펀드 제도를 1년간 한시적으로 시범 운영한 뒤 도입에 따른 영향 등을 분석해 확대 적용 여부를 재 논의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그간 리펀드 제도는 보건의료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리펀드 제도 대상 의약품이 향후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약가 협상의 투명성 원칙을 훼손할 수 있다는 등의 의견이 제기되어 왔었다.

따라서 이번 간담회는 희귀난치성 질환자의 약가 부담을 덜기 위한 지원방안 중 하나인 리펀드 제도의 실효성과 성공적인 도입 방안을 논의하고 나아가 희귀난치성질환자들을 위한 좀 더 적극적인 사회복지차원의 지원방안을 찾게된다.

전 의원은 “리펀드 제도가 희귀난치성 질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으로 귀결해야 한다”며 “향후 환자들의 생명권이 정책적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희귀질환 전반에 대한 다각적 지원책을 계속하여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