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병 문제 시동 ... 문제 해결 위한 '간병시민연대' 출범
간병 문제 시동 ... 문제 해결 위한 '간병시민연대' 출범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11.19 10:5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간병시민연대 출범 ...3년 동안 프로젝트 단체로 활동
단체 대표 없이 총 7명의 활동가로 구성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시민들의 자발적인 조직인 '간병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연대'(이하, 간병시민연대)가 19일 출범했다.

단체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간병시민연대의 목표는 간병문제 해결이다. 

질병이나 사고를 당한 환자를 돌보는 것을 간호간병이라 부른다. 간병이란 말은 간호에 모두 포함돼 있지만 우리 사회는 이를 구분해 사용하고 있다.

간병시민연대 강주성 활동가
간병시민연대 강주성 활동가

의료법에도 없는 소위 간병인이 각종의 의료행위를 하고 교육도 받지 않은 채 환자를 돌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전체 인구가 노령화되고 가족 자체가 핵가족화 되는 상황에서 간병 문제는 가족도 아닌 간병인이 돌보는 시대가 됐다.

엄청난 간병 비용의 문제는 말할 것도 없고, 내 부모가 간병인에 의해 병원 침대에 손발이 묶이는 돌봄을 받으면서도 이를 어디에, 어떻게, 하소연할 데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간병시민연대 강주성 활동가는 "간병 문제에 대해 시민간병연대에서 먼저 목소리를 내겠다"며 "정부가 먼저 정책적 대안을 내놓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전 병상으로 확대하는 방법도 있고, 간병인을 의료인 범주에 포함시켜 제도할 수도 있다"며 "장기노인요양보험의 요양보호사를 건강보험으로 확대해 적용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간병시민연대는 대표 없이 총 7명의 활동가로 구성됐으며, 10여 명의 운영위원과 200여 명의 회원으로 구성됐다.

강 활동가는 "앞으로 3년 동안 프로젝트 단체로 활동할 것"이라며 "이 기간 동안 간병 문제와 관련한 가시적인 정책적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진아 2020-11-19 11:39:44
누구나 병원에서 간병을 해봤다면, 최소한 면회라도 가봤다면 알 수 있는 문제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짧다면 짧을 3년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출범하는 간병시민연대를 응원합니다!!

국민 2020-11-19 11:30:43
병원의 간호인력은 간호사, 간호조무사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간호간병서비스병동에서는 병동당 간호사가 약24명이면 간호조무사는 6명으로 구성이 되어 있지요.
간호보조와 간병을 담당할 간호조무사가 왜 6명만 병동에 들어가 있을까요.
이상하죠. 간호사들이 그렇다고 간병을 적극적으로 할까요. 안하지요.
그럼 이렇게 이상한 정책을 누가 하자고 했을까요. 간호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