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社 보툴리눔 제제 5개 품목 허가 취소
메디톡스社 보툴리눔 제제 5개 품목 허가 취소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1.1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톡신주, 메디톡신주50·150·200단위, 코어톡스주 해당
식품의약품안전처, 유통 중인 의약품 회수·폐기 명령 내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메디톡스의 보툴리눔톡신 제제 5개 품목이 허가 취소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주 등 5개 품목에 대해 오는 20일자로 허가를 취소한다고 13일 밝혔다.

품목허가 취소 대상은 메디톡신주, 메디톡신주50단위·150단위·200단위, 코어톡스주이다.

식약처는 지난 10월 19일 해당 품목들에 대해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한 사실 등과 관련해 잠정 제조·판매·사용을 중지하고, 품목허가 취소 등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해 왔다.

식약처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국가출하승인 대상 의약품을 국가출하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했고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자에게 의약품을 판매했으며 △표시기재를 위반(한글표시 없음)한 의약품도 판매한 걸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품목허가가 취소된 의약품이 사용되지 않도록 메디톡스에 유통 중인 의약품을 회수·폐기할 것을 명령하고, 해당 의약품을 보관 중인 의료기관 등에는 회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하게 단속·처벌하고 업계에서도 이를 준수할 수 있도록 지도·점검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에 대한 대국민 신뢰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