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투위, 의사국시 해결 등 정부 협상환경 조성 촉구
범투위, 의사국시 해결 등 정부 협상환경 조성 촉구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11.0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구성 마무리하고, 코로나19 안정화 후 의정협의체 구성 입장 재확인
대한의사협회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는 8일 첫 회의를 열고, 복지부가 의사국시 문제 해결 등 의정 간 협상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대한의사협회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는 8일 첫 회의를 열고, 복지부가 의사국시 문제 해결 등 의정 간 협상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가 의정 간 협상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의 의사국시 문제 해결과, 코로나19 안정화 후 의정협의체가 구성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범투위는 지난 8일 용산임시회관에서 조직 구성을 마무리하고, 신규 의사배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앞으로 이어질 의료대란의 문제점에 대해 심도 있는 첫 회의를 진행했다.

범투위는 이날 회의에서 국민건강과 올바른 의료정책 실현을 위해 범의료계가 투쟁을 했고, 이에 따른 협상안 실행을 위한 의정협의체는 코로나 안정화 이후 구성돼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또, 현 상황에 대한 원인은 정부에 의한 것으로, 협상 환경 조성도 정부가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투위는 의사국시 문제가 내년 한 해 2700여 명 의사배출 감소만의 문제가 아니라 향후 지속적으로 지역의료 취약성, 필수의료 문제점,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에, 정부가 국민에게 명백하게 알리고, 구체적인 대안책을 마련하고 설명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한편, 범투위는 원활한 운영을 위해 위원회의 직무 및 권한과 책임, 분과위원회 및 소위원회의 구성 등에 관한 운영규정(안) 초안을 검토하고 의협 상임이사회에 의결을 요청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